UPDATED. 2022-07-06 18:55 (수)
아스트로, 청량 에너지 꽉 채운 '캔디 슈가 팝' [SQ현장]
상태바
아스트로, 청량 에너지 꽉 채운 '캔디 슈가 팝' [SQ현장]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2.05.16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그룹 아스트로(ASTRO)가 청량함에 성숙함을 더해 돌아왔다.

16일 오후 아스트로 정규 3집 '드라이브 투 더 스태리 로드(Drive to the Starry Road)'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온라인 생중계로 개최됐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아스트로는 타이틀곡 '캔디 슈가 팝(Candy Sugar Pop)'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진진은 "이번에는 아주 청량하게 돌아왔다. 최초로 솔로곡도 담으며 정말 열심히 준비한 앨범"이라고, 문빈은 "올해로 데뷔 7년차다. 시간이 흐른 만큼 많은 부분에서 성장한 것이 이번 앨범을 통해 잘 표현됐다고 생각한다. 성숙하고 노련해진 아스트로의 모습을 보실 수 있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사진=판타지오 제공]
[사진=판타지오 제공]

 

아스트로의 세 번째 정규앨범 '드라이브 투 더 스태리 로드'는 청춘이라는 찬란한 시기를 함께하며 희로애락을 보내고 있는 아스트로가 과거를 추억하고 현재를 즐기며 앞으로 함께 나아갈 미래에 대한 기대감을 담아냈다.

차은우는 "지금까지 아스트로가 팬 여러분들과 같이 걸어온 길, 걸어갈 길에 대해 말하는 앨범이다. 별이 찬란하게 빛나는 길을 걷고 있다는 이야기를 중점적으로 담았다"고 새 앨범에 대해 설명했다. 진진은 "7년 동안 구축한 자기 자신의 색깔을 솔로곡에 표현하면서 다채로운 앨범이 됐다고 생각한다. 정규에 부담도 있었지만 결과물은 그 부담이 무색하게 잘 나온 것 같다"고 만족도를 전했다.

이번 앨범은 맏형 MJ가 지난 9일 군입대한 후 5인조로는 처음 선보이는 앨범이다. 문빈은 "MJ 형이 팀에서 맏형이자 메인보컬이라 다재다능한 형이다. 빈 자리를 채우기 위해서 더 신나고 재밌게 활동하려고 노력했다. 무대를 보실 때도 느껴질 수 있도록 열심히 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타이틀곡 '캔디 슈가 팝’은 진진과 문빈, 라키가 작사에 참여해 진솔한 이야기를 담았다. 달콤한 무드의 밝고 청량한 팝 댄스곡으로 리드미컬하고 중독성 넘치는 훅에 아스트로 특유의 청량 에너지를 더했다.

윤산하는 "사랑하는 사람을 캔디 슈가에 지칭하면서 달콤하고 청량한 느낌을 담으려고 노력했다. 멤버들이 작사에 참여해서 더 진중한 내용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사진=판타지오 제공]
[사진=판타지오 제공]

 

새 앨범에는 타이틀곡 ‘캔디 슈가 팝’을 포함해 경쾌한 팝 댄스곡 ‘썸띵 썸띵(Something Something)’, 아스트로의 성숙한 매력을 드러낸 '모어(More)', 시원한 청량감을 더한 '하늘빛', 한결같이 곁에서 함께해 준 아로하에게 고마움을 표현한 팬송 ‘밤하늘의 별처럼’ 등 여섯 명의 매력이 어우러진 단체곡이 담겼다.

문빈은 "마지막 트랙에 '밤하늘의 별처럼'이라는 곡이 팬미팅 때 선공개했던 팬송이다. 더 소중하고 의미가 깊다. 오랜만에 팬분들 만나서 눈빛으로 교감하는 순간이 너무 소중했다"고, 윤산하는 "썸띵 썸띵 최애곡이다 코러스 부분에 MJ형 목소리가 나오면서 저희가 떼창하는 부분이 있다. 분위기도 신나고 가사도 예뻐서 제일 좋아하는 곡"이라고 각자 가장 좋아하는 수록곡을 밝혔다.

여기에 더해 MJ는 감정의 흐름을 극대화 시키는 전개의 팝 발라드 ‘스토리(Story)’, 진진만의 음악적 감성을 담은 '올 데이(All Day)', 차은우의 감미로운 보컬이 특징인 '퍼스트 러브(First Love)', 문빈의 보컬 색에 기타 사운드로 매력을 더한 ‘렛츠 고 라이드(Let’s go ride)’, 라키는 한 편의 영화를 음악 속에 담아낸 ‘신 넘버원(S#1).’, 윤산하는 일렉 기타와 보컬의 조화로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24시간' 등 개인별 매력을 살린 솔로곡까지 총 11곡을 담아 트랙리스트를 꽉 채웠다.

차은우는 "각자 개개인의 색깔이 너무 잘 묻어있다. 작곡 작사 랩메이킹 모두 참여해서 곡마다 본인다운 모습이 잘 들어있다"고, 라키는 "아스트로가 7년차다. 그동안 작곡 작사 노력해왔던 부분들이 있는데 지금은 한 곡을 온전히 끌고 갈 수 있는 힘이 있지 않을까 생각해서 솔로곡을 담게 됐다"고 이번 앨범의 차별점을 전했다.

 

[사진=판타지오 제공]
[사진=판타지오 제공]

 

데뷔 때부터 꾸준히 청량한 곡으로 사랑 받아온 아스트로는 이번 활동을 통해 더 업그레이드 된 '청량함'을 보여주겠다고 자신했다. 차은우는 "아스트로라는 팀에 청량이라는 키워드를 얘기해 주시는 게 너무 감사한 일이다. 자신 있는 모습으로 업그레이드해서 보여드리고 싶어 더 탄탄하게 준비해 봤다"고, 진진은 "저희 팀의 강점이 청량함이다. 솔로, 유닛에서는 다양한 모습 보여드렸으니 완전체로는 다시 아스트로가 잘하는 청량한 모습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아스트로는 오는 28일과 29일 이틀에 걸쳐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온·오프라인 단독 콘서트 ‘더 써드 아스트로드 투 서울 스타게이저(The 3rd ASTROAD to Seoul [STARGAZER])’를 개최한다. 문빈은 "기대 되는 동시에 긴장도 된다. 비대면 활동했던 앨범의 무대들을 보여드릴 수 있다는 기대가 크다. 그동안 보여드리지 못했던 무대를 선보일 수 있다는 점이 이번 콘서트의 관전 포인트"라고 전해 기대를 모았다.

이번 앨범의 키워드를 '중독성 강한 디저트'라고 밝힌 윤산하는 "거창한 목표보다는 이번 앨범을 통해 다들 행복하고 소중한 추억 많이 쌓았으면 좋겠다. 저희도 에너지가 전달될 수 있도록 열심히 활동할테니 많이 관심 가져주셨으면 한다"고 활동 각오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진진은 "음악방송, 음원차트에서 1등 하고 멋있게 콘서트 하면 너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무엇보다 아스트로가 많이 성장한 모습을 새로운 느낌으로 받아들여 주셨으면 좋겠다. 5인 체제로 활동하지만 빈 자리 느껴지지 않게 열심히 활동해서 채우겠다"고 전했다.

아스트로는 이날 오후 6시에 세 번째 정규앨범 '드라이브 투 더 스태리 로드'를 공개하며, 같은 날 오후 7시 팬들과 함께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