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5 22:00 (월)
배달의민족 10.5억 마련, 외식업 소상공인 플랫폼 이용 지원
상태바
배달의민족 10.5억 마련, 외식업 소상공인 플랫폼 이용 지원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2.06.2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배달의민족(배민)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과 손잡고 외식업 소상공인의 플랫폼 이용 확대를 돕는다. 지난해 4월 첫 삽을 뜬 이래 벌써 다섯번째 지원이다. 이번에는 배민에서 3억5000만 원의 재원을 추가로 마련했다.

배민을 운영하는 김범준 대표의 우아한형제들은 23일 “소진공과 함께 진행하는 ‘플랫폼 진출 지원 사업’ 접수가 시작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음식점을 운영하는 소상공인의 온라인 판로 확대를 돕고자 시작했다. 특히 이번에는 우아한형제들이 3억5000만 원의 재원을 마련해 총 10억5000만 원 규모의 지원금이 조성됐다.

[사진=우아한형제들 제공]

 

지원 대상은 배민에 입점해 배민1, 배달, 포장주문 중 1개 이상의 서비스를 이용 중이고 지난해 연평균 매출액이 10억 원 미만인 업주다. 소진공 지식배움터에서 제공하는 ‘소상공인 온라인시장 진출 필수 교육’을 이수해야 하고 이미 올해 지원받은 적이 있다면 대상에서 제외된다.

모집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시작하며 선착순으로 마감된다. 신청은 소상공인마당을 통해 접수할 수 있다. 지난 4월엔 접수 시작 당일 저녁에 모집이 마감될 점도로 업주들의 반응이 뜨거웠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배민에서 사용할 수 있는 비즈포인트 또는 배달비 중 선택해 지원받을 수 있다. 비즈포인트는 배민의 광고 상품인 울트라콜 이용 요금이나 배민상회 물품 결제 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배달비 지원은 배민1 기본형 또는 배달비 절약형 요금제를 사용하는 경우 신청할 수 있다. 배달비를 주문 건당 한도 내에서 지원한다.

우아한형제들과 소진공의 플랫폼 진출 지원 사업은 작년에만 무려 6400여 명의 업주에게 총 16억 원 가량을 지원했다. 올해는 3월과 4월 두 차례에 걸쳐 총 2300여 명의 업주를 지원했다. 이번엔 배민도 재원을 출연해 6월에 2000명, 하반기 1500명 등 모두 3500명을 추가로 지원할 수 있을 전망이다.

권용규 우아한형제들 가치경영실장은 “플랫폼 이용 확대를 돕는 사업을 진행하면서 벌써 8000여 업주가 혜택을 받을 수 있었다”며 “하반기에도 적극적으로 지원 사업을 펼치는 등 외식업 소상공인을 위해 더 다양한 지원 활동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