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6 22:23 (월)
하나은행-경희대, 유산기부 문화 활성화 MOU
상태바
하나은행-경희대, 유산기부 문화 활성화 MOU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2.07.06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하나은행과 경희대학교가 손을 잡았다.

하나은행에 따르면 한균태 경희대 총장과 박성호 하나은행장은 6일 신탁을 통한 유산기부 문화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기부 문화의 확산은 물론 초고령화 시대 진입으로 사회적 관심과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는 유산기부 활성화를 위해 여러 협업에 나산다. 

유산기부는 기부자 자신의 사후에 남겨질 재산의 전부 또는 일부를 공익단체 등 제3자에게 기부하는 것이다. 최근 삶을 능동적으로 마무리하고 준비한다는 의미의 웰다잉(Well-Dying)을 추구하는 시니어 인구가 확대되며 공익을 위해 재산을 기부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한균태 총장(왼쪽), 박성호 행장. [사진=하나은행 제공]

하나은행은 기부자의 사후 유산기부를 위한 금융 솔루션뿐만 아니라 노후자금을 편리하고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한 생애여정 플랜을 함께 제공한다. 이를 위해 자산관리와 상속 설계 특화 조직인 ‘리빙트러스트 센터’ 소속의 법률·세무·부동산·금융 전문가들이 맞춤형 유언대용신탁 등 기부신탁 상품을 설계·추천해주고, 경희대 전용 신탁상품 개발을 위한 노력도 기울일 계획이다.

경희대도 자체 발전기금 조성 캠페인 ‘글로벌 트러스트'를 통해 동문 등 잠재 기부자들을 대상으로 유산기부를 추천하고 장려한다. ▲ 감염병 예방 및 극복 연구 기금 ▲ 새터민 글로벌 인재 기금 ▲ 기후변화 기금 ▲ 맞춤형 장학기금 등 캠페인의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미래 세대와 공익을 위해 기부하고자 하는 이에게 제공한다.

박성호 행장은 "다양한 나눔과 기부 문화를 함께 선도해온 양 기관이 유산기부 문화 확산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향해 나아갈 미래가 더욱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하나은행은 새로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이를 연결하는 역할을 통해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적극적인 ESG 경영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한균태 총장은 “우리 사회가 초고령화로 진입하며 웰다잉을 추구하는 시니어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공익을 위해 재산을 기부하는 유산기부도 늘어나고 있다”며 "경희대는 기부금을 일반 장학금 외 기후변화나 미래 교육환경 대응 등에 활용 중이며, 앞으로도 하나은행과의 다양한 협력을 통해 '대학다운 미래대학'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고 지속가능한 사회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