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5 21:25 (수)
쿠팡, 주요 유통사 중 가장 저렴했다
상태바
쿠팡, 주요 유통사 중 가장 저렴했다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2.07.13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쿠팡이 4개 소비자 카테고리 주요 온·오프라인 유통사 중 가장 가격 경쟁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쿠팡은 13일 국내 8대 주요 온·오프라인 유통사에서 판매되는 750개 베스트셀러 상품의 가격을 분석한 삼정KPMG의 최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삼정KPMG 조사 결과 쿠팡을 제외한 다른 유통사 제품 가격이 주요 4개 소비자 카테고리(컴퓨터·전자·정보통신기기 및 가전제품, 일용소비재, 신선식품, 비신선식품) 전반에서 쿠팡 가격보다 25%에서 6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쿠팡 제공]

 

특히 신선식품 카테고리에서 가격 차이가 큰 것으로 드러났다. 신선식품의 경우 다른 유통사들이 쿠팡 대비 최대 73% 더 높은 가격에 제품을 판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삼정KPMG의 분석에 따르면 신선식품 혹은 밀키트를 빈번하게 구매하는 가구와 1인 가구의 소비자들은 비회원보다 더욱 저렴한 가격에 상품을 구매하고 무료로 빠르게 배송 받기 위해 ‘쿠팡 와우 멤버십’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정KPMG는 멤버십별로 가격을 분석해본 결과 모든 카테고리에 걸쳐 쿠팡 와우 회원이 비회원보다 낮은 비용을 지불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정KPMG는 “소비자의 구매 결정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가격’이며 이번 조사 결과 쿠팡이 주요 유통업체의 최저가 경쟁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온·오프라인 리테일 기업들의 가격 경쟁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되며 가격 경쟁을 통해 유입된 고객을 어떻게 충성 고객으로 확보할 것인지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광석 한국경제산업연구원 경제연구실장(한양대학교 겸임교수)은 “인플레이션 압력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쿠팡이 업계를 대표해 물가안정을 선도하는 긍정적인 역할을 보여주고 있다”며 “가격 경쟁력을 통한 고객 확보 노력을 넘어 소비자와 상생하며 물가안정에 동참하는 노력이 유통업계를 중심으로 더욱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쿠팡은 “KPMG 조사 결과는 쿠팡이 지난 수 년간 가장 폭넓은 제품 셀렉션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기울여온 노력과 투자를 증명한다”며 “팬데믹과 전 세계적 인플레이션 압력이 중대한 과제가 되고 있지만 고객과 소상공인 모두에게 힘이 될 수 있는 우리의 상생 비즈니스 모델에 전념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