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2 11:14 (일)
위메프 "더 저렴하게, 알뜰폰+자급제폰 인기"
상태바
위메프 "더 저렴하게, 알뜰폰+자급제폰 인기"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2.07.26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3고(고물가·고금리·고환율) 여파로 얇아진 지갑에 알뜰폰과 자급제폰 조합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메프는 "최근 3개월간(22년 4월 20일~7월 19일)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알뜰폰·자급제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위메프 제공]
[사진=위메프 제공]

 

위메프에 따르면 가전제품처럼 구입해 원하는 통신사에서 개통하는 ‘자급제폰’ 카테고리는 254%나 증가했다. 알뜰폰 통신사의 유심칩만 구매해도 가입할 수 있는 ‘알뜰폰’ 카테고리 매출도 71% 늘었다.

위메프는 "‘알뜰폰+자급제폰’은 제조사에서 받을 수 있는 단말기 지원금으로 저렴하게 자급제폰을 구입한 후, 알뜰폰 유심을 꽂아 쓰는 방식이다. 업계 조사 결과, 통신사 요금제보다 알뜰폰과 자급제폰을 결합했을 때 월평균 3만원의 비용 절약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에 따르면 지난 6월 이동통신 3사에서 알뜰폰으로 이동한 순증 가입자는 5만8566명으로 집계됐다. 과거 ‘효도폰’으로 여겨지며 중장년층이 주 타깃이었으나, 최근 치솟는 물가에 통신비 절감 방법으로 MZ세대까지 알뜰폰을 선호하는 이들이 늘었다. 미개봉 새제품, 리퍼폰 등을 포함하는 공기계·중고폰 카테고리 역시 371% 증가했다.

위메프 관계자는 "합리적인 소비를 추구하는 MZ세대를 중심으로 알뜰폰+자급제폰 조합이 인기”라며 "고물가 영향으로 자급제폰 수요가 계속 증가함에 따라 관련 기획전이나 구매 혜택을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