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30 18:33 (월)
대우건설, 융복합 스마트팜 연구 박차
상태바
대우건설, 융복합 스마트팜 연구 박차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2.07.29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대우건설이 연료전지 발전시설을 활용한 연구에 착수한다. 

이범혁 한국플랜트서비스 대표, 문원태 대우건설 기술연구원장, 박영진 포천민자발전 대표는 지난 26일 경기도 포천민자발전소에서 만나 연료전지 발전시설을 활용한 수소연료전지 연계형 융복합 스마트팜 실증연구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은 포천시 신북면 포천민자발전소에 컨테이너형 스마트팜을 설치하고 2024년까지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부생열과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식물을 재배하는 융복합 스마트팜에 대한 실증 연구를 진행하기 위함이다. 

이범혁 대표(왼쪽부터), 문원태 원장, 박영진 대표. [사진=대우건설 제공]

보통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부생열과 이산화탄소는 버려지거나 채집되어 폐기 처분된다. 그러나 적절한 열과 고농도의 이산화탄소는 작물의 생장을 촉진하는데 필수적인 역할을 담당하기 때문에 이를 활용하면 작물 재배와 온실가스 감축 및 에너지 손실까지 저감하는 일거양득 효과를 거둘 수 있게 된다.

향후 대우건설은 이번 협약에 따라 실증연구를 위한 자금 조달과 시공 및 운영을 담당하고 재배된 작물을 자체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포천민자발전은 부지를 제공하고 연료전지 부생열 및 이산화탄소를 제공하며 한국플랜트서비스는 스마트팜-연료전지 연계형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스마트팜 융복합 기술 개발과 고도화를 통하여 새로운 사업영역을 개척하고, 향후 발전사업 수주 추진 시 스마트팜을 포함한 융복합 사업 제안을 통해 경쟁력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친환경 에너지 및 탄소중립의 중요성이 나날이 높아지는 가운데 대표적인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와 버려지는 부생열을 활용해 작물을 재배하는 새로운 사업 모델의 가능성을 열게 됐다"며 "지속적인 연구개발 투자를 통해 ESG경영을 실천하고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