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7 17:30 (화)
위메이드, M2E 프로젝트 일환 스니커즈 투자
상태바
위메이드, M2E 프로젝트 일환 스니커즈 투자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2.08.04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전방위적 블록체인 사업에 나서고 있는 위메이드가 이번엔 M2E(Move to Earn) 프로젝트 일환으로 스니커즈(SNKRZ)와 손을 잡았다.

장현국 대표의 위메이드는 4일 “운동에 대한 보상으로 코인을 받을 수 있는 차세대 M2E 프로젝트 SNKRZ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스니커즈는 유저들이 운동화 대체 불가능 토큰(NFT)을 구매하고 운동을 하면 코인 보상을 주고 받은 보상을 NFT 수리나 레벨업에 사용하게 하는 기존 M2E 비즈니스 모델에 현실 지도와 연결된 LAND 개념을 추가해 기업들의 마케팅 활동을 통해 수익을 창출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추구한다.

[사진=위메이드 제공]

 

스니커즈의 NFT는 세계 최대 NFT 거래소 오픈씨에서 지난 30일간 클레이튼 체인 부문에서 판매 1위를 기록하며 좋은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위메이드는 블록체인 기업과 프로젝트에 전방위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명품 패션 메타버스 알타바의 TAVA 코인, 한국 최초 숏폼 플랫폼 세레비의 FanC 코인 등의 투자에 잇따라 성공하며 주목 받았다.

위메이드는 유틸리티, 즉 실질적 쓰임새가 있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에 적극적으로 투자하며 좋은 투자 성과를 얻고 있다. 이번 스니커즈 투자 역시 위믹스 생태계 확장과 좋은 성과를 모두 고려했다.

스니커즈는 이미 10만명의 커뮤니티를 확보, 국내에서 출발한 NFT 프로젝트 중 가장 큰 규모로 성장하고 있을 뿐 아니라 일본 등 해외 이용자 비율이 70% 이상인 글로벌 프로젝트다. 위메이드는 스니커즈의 글로벌 확장에 더욱 가속화 할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또한 스니커즈는 M2E 서비스 중 세계 최초로 애플워치에 연동되며 러닝과 자전거 모드를 함께 지원하고 NFT가 없어도 운동에 참여할 수 있는 오픈 모드를 통해서 블록체인에 친숙하지 않은 이용자까지 아우른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확실한 유틸리티를 갖고 있는, M2E 프로젝트 스니커즈가 위믹스3.0의 생태계에 더욱 큰 다양성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게임과 현실에서의 활동이 블록체인 이코노미를 통해서 연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