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4 03:00 (토)
롯데, 카이스트에 140억 쓴다
상태바
롯데, 카이스트에 140억 쓴다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2.08.30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롯데가 국내 최고 과학인재 양성기관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거액을 투입한다. 

롯데그룹은 30일 "카이스트에 140억원을 출연, 롯데-KAIST R&D센터, 롯데-KAIST 디자인센터 건립에 활용한다"고 밝혔다. 

두 센터는 산∙학 경계를 허물고 협업할 수 있는 연구 허브로 조성되며 2025년 하반기 준공이 목표다. 카이스트의 글로벌 역량과 최첨단 인프라 기반 미래 기술 상용화 연구를 수행하고 산업계의 신성장 동력 창출 아이디어 발굴 프로젝트를 지원하게 된다. 

롯데-카이스트 R&D센터. [사진=롯데그룹 제공]
롯데-카이스트 R&D센터. [사진=롯데그룹 제공]

롯데지주에 따르면 이번 출연에는 두 센터의 주된 연구 분야와 관련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롯데지주, 롯데케미칼, 롯데정밀화학, 롯데쇼핑, 코리아세븐, 롯데하이마트, 롯데멤버스, 롯데GFR, 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등 10개 계열사가 참여한다.

생명화학공학과가 운영할 R&D센터는 기후변화와 이에 따른 탄소 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산〮학 초(超)경계 연구 클러스터로 조성된다. ▲ 바이오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 ▲ 탄소중립 소재 및 에너지 ▲ 영양 및 헬스케어(Advanced Food and Healthcare) 등 세 가지 주제를 중심으로 시스템대사공학, 바이오연료∙플라스틱, 그린수소, 신재생 에너지, 배터리 분야의 포괄적인 연구가 수행된다. 센터는 연구부터 실험, 시제품 제작, 사업화까지 모든 과정을 지원한다. 연구성과는 롯데와 협업을 통해 상용화할 계획이다.

롯데-카이스트 디자인센터. [사진=롯데그룹 제공]

디자인센터는 산업디자인학과가 운영한다. 사회공헌 디자인 랩, 인공지능(AI) 및 데이터 기반 디자인 랩, 메타버스 디자인 랩, 사용자 경험(UX) 및 서비스 디자인 랩이 설치된다. 각 랩에서는 ▲ 제로웨이스트 디자인 및 디자인씽킹 기반의 연구 ▲ 데이터 기반 사용자 경험 디자인 연구 ▲ 인간중심 인공지능 상호작용 기술∙서비스 개발 ▲ 가상과 현실을 통합한 미래형 제품 및 서비스 연구 등이 수행된다. 또한, 캠퍼스 및 지역사회 구성원들에게 개방되는 테스트베드(가칭 Playground L)도 들어선다. 도출된 연구성과를 미래 유통의 혁신적 서비스로 구현해 실제 소비자들에게 검증받는 공간으로 활용된다.

롯데와 카이스트는 신사업 추진 역량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협업해왔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1월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위한 미래 기술확보와 인재발굴을 위해 롯데케미칼-KAIST 탄소중립연구센터를 설립했다. 롯데케미칼은 미래사업 역량을 확보하고 속도감 있는 사업화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청정수소∙친환경 납사 등 탄소중립에 관한 연구 프로젝트 5건에서 전지 소재와 공정 분야에 대한 연구 프로젝트도 3건을 추가할 예정이다.

롯데는 지난해 전략적 자산으로서의 디자인 역량 강화하기 위해 배상민 카이스스트 교수를 롯데지주 디자인경영센터장으로 영입한 바 있다. 센터는 제품이나 서비스에서의 디자인 혁신은 물론, 창의적인 조직문화 강화 및 기업 전반의 혁신을 가속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의 초청을 받아 지난 2월 카이스트 대전 본원을 방문한 바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