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9 10:39 (금)
"올 추석 해외여행, 대세는 베트남·튀르키예"
상태바
"올 추석 해외여행, 대세는 베트남·튀르키예"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2.09.13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교원투어 여행 전문 브랜드 여행이지가 올 추석 해외여행 트렌드를 분석했다.

교원은 "지난 3일부터 9일까지 실제로 출국한 여행객을 기준으로 가장 많이 찾은 국가는 베트남(22.9%), 튀르키예(17.4%), 일본(9.1%) 순이었으며, 가장 많이 찾은 도시는 이스탄불(17.4%), 다낭(15.6%), 오사카(7.2%)였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여행이지 BI]
[사진=여행이지 BI]

교원에 따르면 올 추석 단거리 여행으로는 베트남, 장거리 여행은 튀르키예의 인기가 높았다. 베트남 여행객은 다낭 외에도 나트랑(4.8%), 푸꾸옥(2.4%) 등의 휴양지를 찾았다. 추석을 맞아 가족 단위 여행객들이 많았다. 베트남 여행을 가장 많이 출발한 일자는 7일로, 연휴 마지막 혹은 하루 전 입국하는 일정이었다.

튀르키예 여행객은 이스탄불을 거쳐 카파도키아, 안탈리아 등 문화유산과 휴양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곳을 찾았다. 역시 가족 단위 여행객이 많았다. 출발 일자는 3일이 많았으며, 7일이 뒤를 이었다.

짧은 추석 연휴로 일본(9.1%), 필리핀(8.9%), 태국(6.5%), 몽골(6.3%) 등 근거리 여행상품도 인기 있었다. 일본 여행객은 오사카, 후쿠오카 등 문화유적 탐방과 도심 쇼핑, 온천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곳을 필리핀은 세부, 보홀 등 휴양지를 많이 찾았다.

교원투어 관계자는 "짧은 추석 연휴로 동남아, 일본, 몽골 등 근거리 가족 단위 여행객들의 증가세가 눈에 띄었다"며 "여행이지에서는 튀르키예 단독 특가 상품으로 인해, 튀르키예 여행 수요가 특별히 높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