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1 01:14 (목)
빼빼로데이, K컬처 확산… 수출액에 큰 영향
상태바
빼빼로데이, K컬처 확산… 수출액에 큰 영향
  • 김석진 기자
  • 승인 2022.10.26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석진 기자] 롯데제과 빼빼로가 빼빼로데이를 타고 날개를 폈다.

올해로 출시 39년째를 맞이한 롯데제과 빼빼로가 26일 새로운 슬로건 '모두의 만남을 응원해'를 공개했다. 이는 지난 3년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만남이 어려웠던 점을 고려한 구호이다.

빼빼로는 과자시장 최대 매출을 기록하는 공전의 히트작이다. 출시연도인 1983년부터 2021년 12월까지 거둔 추정 실적만 해도 약 1조8000억원에 이른다. 이 금액을 대표 제품인 '초코빼빼로'로 환산하면 약 34억갑에 달한다. 이는 우리나라 전국민이 약 66갑씩 먹을 수 있는 양이다. 또 지난해말까지의 판매량을 일렬로 늘어 놓을 경우 길이가 약 54만km에 달해 지구를 13바퀴 이상 돌 수 있다.

[사진=롯데제과 제공]
[사진=롯데제과 제공]

빼빼로는 출시 당시부터 독창적인 모양으로 인기를 모았다. 여기에 1995년 이후 빼빼로데이가 확산되면서 판매량이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빼빼로데이 발생 전후로 빼빼로의 판매량을 구분하면 확연한 차이가 확인된다. 빼빼로가 출시된 1983년부터 1995년까지 누적 판매량은 약 1630억원, 빼빼로데이가 지정 이후인 1996년부터 2021년까지 25년간 거둔 매출이 약 1조6000억원 이상이다. 이를 통해 빼빼로데이가 빼빼로 판매에 미치는 영향을 가늠해 볼 수 있다.

빼빼로데이에 대한 관심은 글로벌 시장에서도 이어졌다. 2010년에는 미국의 초등학교 참고서에 소개됐다. 2012년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교(MIT) 학생들은 빼빼로데이 행사를 캠퍼스에서 펼쳤고 같은 해 영국의 대형 유통업체인 테스코사는 빼빼로를 자사의 정식브랜드로 등록하기도 했다.

최근 중국에도 빼빼로데이가 확산되는 중이다. 이 흐름을 탄 롯데제과는 인기 그룹 엑소의 사진을 빼빼로 패키지에 인쇄하여 빼빼로데이 기념 제품으로 판매하기도 했다. 싱가포르에서도 대학가를 중심으로 빼빼로데이 인증사진을 SNS에 올리는 마케팅을 추진했다. 올해는 카자흐스탄에도 빼빼로데이를 향한 관심이 늘어 텔레비전 광고까지 진행했다.

이러한 분위기는 빼빼로의 수출액에서도 엿볼 수 있다. 2013년 2000만달러, 2014년 3000만달러, 2015년 4000만 달러에 이어 2021년에는 약 5000만 달러에 달하는 등 매년 수출액이 증가하고 있다.

한편 롯데제과는 소비자들의 사랑에 보답하는 차원에 빼빼로 판매수익금으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CSR)을 펼친다. 대표적인 활동으로는 10년째 이어오고 있는 롯데제과 스위트홈 건립 사업이다. 스위트홈은 놀이공간과 학습공간이 부족한 농어촌 지역의 아이들이 방과 후에도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아동센터를 건립하는 사회공헌 프로젝트다. 이 밖에 초등학교 내 놀이공간을 새롭게 구축하는 스위트스쿨 사업도 이어가고 있다. 올해는 경남 진주시 진성초등학교에 세번째 스위트스쿨을 세웠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