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6 18:28 (월)
배민, 국내 첫 배달서비스 공제조합 참여-자본금 47억 출자
상태바
배민, 국내 첫 배달서비스 공제조합 참여-자본금 47억 출자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2.10.27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배달의민족이 배달 라이더의 보험료 부담을 낮추고 일자리 환경 개선을 위해 ‘배달서비스 공제조합’에 참여한다.

배달의민족의 배달 서비스를 담당하는 우아한청년들은 27일 “‘배달서비스 공제조합’에 조합원으로 참여, 자본금 47억원을 출자한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와 배달업계 9개사는 지난 2월부터 배달종사자의 유상운송보험료 부담 완화와 이륜차 안전운전 환경 조성 등을 위해 ‘배달서비스 공제조합’을 추진해왔다. ‘배달서비스 공제조합’은 조합원의 이익을 좇는 통상의 공제조합과 달리 배달 라이더의 정책 사각지대를 보완하기 위한 정책적 공제 성격이 강하다.

[사진=우아한형제들 제공]

 

국토부와 9개 업체들은 8개월여에 걸쳐 조합 운영안, 자본 및 출자금 등에 관한 논의를 거쳤고 이날 전체 자본금 110억원 규모 공제조합 설립을 알리는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공제조합이 출범하므로써 라이더들의 안전성과 직업 안정성은 한층 강화된다. 우선 유상운송보험 부담이 낮아진다. 유상운상보험은 사고 발생 시 배달 종사자들의 형사처벌 및 경제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중요한 수단이다. 그러나 배달용 이륜차의 경우 많게는 1년에 수백만원에 달할 정도로 보험료가 높아 실제 배달종사자들의 보험 가입율이 매우 낮았다. 이에 조합에서는 배달종사자들에게 기존 보험료 대비 최소 15% 낮춘 금액으로 유상운송용 공제상품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배달종사자들의 배달 수행 환경도 개선될 전망이다. 조합 측에서는 안전 교육 및 라이더 편의 확대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구상 중이다.

배달의민족은 공제조합 참여 이전부터 라이더의 안전과 권익 보호를 위한 보험 정책을 적용해왔다. 업계 선도적으로 산재보험 및 유상운송보험 가입을 의무화한 데 이어 업계 최초로 민간 보험사와 손잡고 시간제보험을 출시했다.

라이더의 안전교육과 처우개선 등에도 앞장서고 있다. 지난해 5월에는 업계 최초로 이륜차 안전 및 배달 서비스 실습 교육시설인 ‘배민라이더스쿨’을 자체적으로 설립해 지난해에만 2300여 명의 라이더를 교육했다. 이밖에 배달 중 사고를 당한 배달종사자에게 의료비와 생계비를 지원하는 ‘우아한라이더살핌기금’을 운영하는 등 배달 종사자의 일자리 안전망 확보에 힘쓰고 있다.

김병우 우아한청년들 대표는 “배달 종사자분들의 일자리 환경을 개선하고 발전시켜 나가는 일은 건강한 배달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꼭 필요하다”며 “정부와 함께 발족한 배달서비스 공제조합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배달종사자분들의 안전 관리 및 권익보호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