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4 01:08 (일)
‘부상 속출’ 위기의 KT, 5월이 분수령 [프로야구]
상태바
‘부상 속출’ 위기의 KT, 5월이 분수령 [프로야구]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3.05.16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프로야구 KT 위즈가 휘청거리고 있다. KT는 2021년 KBO리그 통합우승(정규리그·한국시리즈 1위)을 이루고 지난해 정규리그 4위에 오른 신흥 강호다. 올 시즌을 앞두고도 우승 후보로 점쳐졌지만 뜻하지 않은 부상자 속출로 울상을 짓고 있다. 5월 10경기에서 2승 8패로 부진하며 리그 최하위(9승 22패 2무·승률 0.290)에 머무르고 있다. 리그 유일 2할 때 승률이다.

투·타에서 부상자가 속출한 데다 기대를 걸었던 외국인 투수들도 부진한 게 원인으로 꼽힌다. 이종열(50) SBS스포츠 해설위원은 “주전 선수들의 부상이 너무 많다”며 “부상자들이 복귀할 때까지 잘 견뎌야 한다”고 말했다.

투수들이 부진이 뼈아프다. 5월 들어 팀 평균자책점(6.34)과 실점(67점)으로 최하위다. 지난해 팀 평균자책점(3.51·2위), 실점(562점·최소 2위) 등 짠물 투구를 보였던 것과는 대조다. 선발 투수들의 부진이 크다. 웨스 벤자민(30)은 7경기 3승 3패 평균자책점 5.65로 부진하고 있다. 보 슐서(29)는 6경기 1승 4패 평균자책점 4.63에 그치고 있다.

이강철 KT 위즈 감독. [사진=연합뉴스]
이강철 KT 위즈 감독. [사진=연합뉴스]

토종 에이스 소형준(22)은 오른쪽 팔꿈치 인대 파열로 시즌 아웃됐고 4월 0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던 엄상백(27)은 5월 2경기에서 부진했다. 국가대표 투수 고영표(32)가 기복 없이 잘 던져주고 있다는 점은 위안거리다. 고영표는 7경기 2승 1패 평균자책점 2.55(7위)이다. KT는 개막 전부터 불펜 핵심이었던 김민수(31), 주권(28)이 부상으로 합류하지 못해 어려움에 봉착한 상태다.

같은 기간 팀 타격도 부진하다. 팀 안타(85개·4위), 홈런(6개·공동 6위)은 나은 편이지만 팀 타율 0.244(9위), 팀 득점(35), 팀 OPS(출루율+장타율·0.608)는 9위에 머물고 있다. 시즌 평균(팀 타율 0.257·OPS 0.682)보다 떨어진다. 황재균(36)이 왼쪽 발가락 미세골절로 재활 중이고 햄스트링 부상으로 엔트리에서 빠졌던 박병호(37)는 12일 복귀했지만 주루가 안 돼 대타로만 나서고 있다. 25경기 타율 0.349로 좋은 모습을 보였던 오른 중지로 엔트리에 빠진 상태다.

잘 치는 타자들이 빠지면서 그 부담을 외국인 타자 앤서니 알포드(29)가 떠안고 있다. 알포드는 4월 22경기에서 타율 0.368로 맹활약했으나 5월 8경기에서 0.148로 뚝 떨어졌다. 민훈기(63) SPOTV 해설위원은 “알포드 뒤에서 받쳐주지 못하니까 투수들이 좋은 공을 안 준다. 타자가 투수에게 말리게 된다”고 말했다.

KT 위즈 투수 고영표. [사진=연합뉴스]
KT 위즈 투수 고영표. [사진=연합뉴스]

문상철(32)이 중심타선의 빈자리를 메워준다는 점은 다행이다. 23경기 타율 0.354 3홈런 12타점으로 활약하고 있다. 지난 12일 수원 롯데 자이언츠전에서는 생애 첫 끝내기 홈런도 날렸다.

부상자들이 이번 주부터 조금씩 복귀한다는 점은 단비 같은 소식이다. 김민수와 주권은 퓨처스리그(2군)에 등판하고 있다. 복귀 시점을 조율하고 있다. 손가락 부상을 당한 외야수 김민혁은 빠르면 이번 주 복귀한다. 시범경기에서 왼쪽 손등 새끼손가락 부근 골절을 당한 외야수 배정대(28)는 5월 말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그 때문에 KT는 부상자들이 완전히 복귀하는 5월 말까지 전력을 어떻게 유지하느냐가 관건일 것으로 보인다.

KT는 16일부터 잠실야구장에서 LG 트윈스, 19일부터는 홈에서 두산 베어스가 각각 3연전을 치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