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7 21:25 (수)
류현진 7이닝 무실점 16타자 연속 범타, '2G 연속 완벽투'
상태바
류현진 7이닝 무실점 16타자 연속 범타, '2G 연속 완벽투'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4.03.31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회 대량실점 위기 벗어나

[스포츠Q 민기홍 기자] 잘 던졌다. 그러나 시즌 2승을 따내진 못했다. 류현진(27·LA 다저스)이 뛰어난 위기 관리능력과 다양한 공 배합으로 샌디에이고 타선을 현혹시키며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지만 이어 나온 브라이언 윌슨의 난조로 2승이 날아갔다.

류현진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14 메이저리그(MLB) 정규리그 경기 본토 개막전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전에 선발 등판, 7이닝 3피안타 3볼넷 7탈삼진 무실점으로 활약했다. 투구수는 88개였다.

LA 다저스는 안타를 4개 밖에 뽑아내지 못하는 빈공에 그치며 샌디에이고에 1-3으로 역전패했다. 이와 함께 LA 다저스는 호주 개막전에서 거둔 연승을 이어가지 못하고 2승 1패를 기록했다.

▲ 류현진이 1회 1사 만루의 위기를 병살타로 처리하며 A.J 엘리스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AP/뉴시스]

류현진은 등 부상으로 부상자 명단에 오른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를 대신해 미국 본토 개막전에 선발 등판했다. 호주 개막전에서 입은 발톱 부상을 털고 개막전 선발로 낙점된 류현진은 초반 위기가 있었지만 커쇼가 빠진 LA 다저스 마운드의 '임시 에이스' 역할을 완벽하게 해냈다.

1회말과 2회말은 지난해 만루 상황에서 단 1개의 안타만 허용한 위기 관리능력을 보여주는 이닝이었다.

류현진은 1회말 볼넷 2개와 안타로 허용한 1사 만루 상황에서 욘더 알론소를 투수 땅볼로 유도, 투수-포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를 만들어냈다.

2회말에도 토미 메디카, 윌 베너블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무사 1,2루의 위기를 맞았으나 눈부신 위기 관리능력은 여전했다. 레네 리베라를 우익수 뜬 공으로 잡아낸 뒤 희생번트로 이어진 2사 2,3루에서 슬라이더를 던져 카브레라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냈다.

초반 2이닝 위기를 연이어 넘긴 류현진은 3회말부터 7회말 1사까지 '언터처블'의 위용을 자랑했다. 2회말 무사 1, 2루 상황에서 아웃 카운트 3개를 잡아낸 것까지 포함해 16타자 연속 범타 처리였다. 7회말 1사후 메디카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곧이어 베너블을 1루수 앞 땅볼 병살타로 막아내 이닝을 끝냈다.

▲ 류현진이 31일 2014 메이저리그 본토 개막전 샌디에이고전에 선발 등판해 1회 역투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LA 다저스 타선 역시 선발 앤드류 캐쉬너의 호투에 좀처럼 점수를 뽑아내지 못하다가 5회초 2사 1,2루에서 칼 크로포드의 적시타로 간신히 류현진에게 1점의 리드를 안겨줬다.

하지만 8회말부터 류현진에게 마운드를 물려받은 윌슨이 첫 타자 세스 스미스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하며 류현진의 2승을 날려버렸다 .이후 윌슨은 크리스 데노피아에게 2타점 적시타를 얻어맞고 3실점하며 무너졌다. 윌슨은 아웃 카운트 하나 잡지 못하고 크리스 페레스에게 마운드를 넘겨줬고 패전투수가 됐다.

sportsfactory@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