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8 22:20 (수)
팝 거장 엘튼 존, 동성 연인과 '정식 부부'된다
상태바
팝 거장 엘튼 존, 동성 연인과 '정식 부부'된다
  • 김나라 기자
  • 승인 2014.03.31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김나라기자] 전설적인 팝의 거장 엘튼 존(67)이 동성 연인 데이비드 퍼니시(51)와 정식 부부가 된다.

지난 1993년부터 동거해 온 두 사람은 영국에서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지 수주 만에 결혼 절차를 밟고 있다. 앞서 이들은 2005년 영국의 동성 커플을 위한 법적 지위인 '동반자 관계' 제도가 시행되자마자 등록을 마쳐 영국에서 첫 공식 '게이 커플'이 됐다.

엘튼 존과 데이비드 퍼니쉬는 2010년 12월 대리모를 통해 첫째 아들을 얻었으며, 최근 둘째 아들을 품에 안았다.

▲ 엘튼 존과 데이비드 퍼니시 가족 [사진=US 매거진 표지]

퍼니시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리뷰 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별도로 법적 조치를 취할 필요성을 느끼지 않았었지만, 평생을 함께 하겠다고 다짐한 만큼 이제는 결혼이 매우 중요하게 느껴졌다"며 "법률적으로 이뤄진 대단한 변화를 잘 이용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2005년에는 요란한 리셉션을 했으나 이번에는 단출하게 할 생각이다. 5월 중에 두 아이 및 증인 몇 사람과 함께 혼인등록소를 찾아 절차를 마무리하겠다"고 전했다. 엘튼 존의 동반자 퍼니시는 1995년 엘튼 존의 '메이드 인 잉글랜드' 투어와 인터뷰 등을 담은 다큐멘터리를 제작한 영화 제작가다.

엘튼 존은 전 세계 2억5000만장 이상의 앨범 판매, 여섯 번의 그래미 어워즈와 네 번의 브릿 어워즈 수상, 영화 음악 및 뮤지컬 작업으로 아카데미와 골든 글러브, 토니 어워즈 수상 등 화려한 경력을 보유한 살아있는 팝의 전설이다.

nara927@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