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3 00:15 (토)
클린스만 “PK 판정 아쉽다”, 손흥민 “판정 존중해야” [아시안컵]
상태바
클린스만 “PK 판정 아쉽다”, 손흥민 “판정 존중해야” [아시안컵]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4.01.26 0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양 팀 합해 6골이 나온 상당히 박진감 넘치는 경기였다.”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말레이시아와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에서 3-3으로 비긴 후 이같이 말했다.

한국에게는 완전한 졸전이었다. FIFA(국제축구연맹·피파)랭킹 23위 한국은 130위 말레이시아를 맞아 후반 중반 10분 사이 2골을 내주면서 1-2로 끌려갔다. 이날 경기 전까지 말레이시아는 요르단과 바레인을 상대로 1골도 넣지 못하고 5골을 내준 E조 최약체였다.

25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선수들을 향해 소리를 치며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선수들을 향해 소리를 치며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김민재(바이에른 뮌헨)와 설영우, 김영권, 김태환(이상 울산 HD)으로 꾸려진 포백(four back)은 말레이시아의 역습에 우왕좌왕했다. 후반 38분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의 프리킥 동점골과 후반 추가시간 4분께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페널티킥으로 역전까지 성공했지만 종료직전이던 후반 15분 통한의 동점골을 내줬다.

클린스만 감독은 말레이시아의 2번째 골이 나오기 전 나온 심판의 페널티킥 상황에 대해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상대의 페널티킥 득점 때 그 상황은 페널티킥이 아니라고 생각하며, 상대가 파울을 가한 과정에서 득점이 인정된 것도 아쉽다”고 했다.

후반 7분 황인범이 말레이시아 공격수 대런 룩에게 공을 뺏기면서 역습에 나섰고 파이살 할림이 김민재(바이에른 뮌헨)와 조현우를 제치고 슈팅으로 빈 골망을 그대로 갈랐다. 대런 룩이 황인범에게 거칠게 했지만 주심은 VAR(비디오판독)을 확인한 끝에 파울이 아니라고 봤다. 후반 17분에는 말레이시아의 역습 과정에서 VAR 확인 끝에 페널티박스 내 설영우가 파울을 범했다고 판정했다. 설영우가 공을 걷어낸다는 게 말레이시아 아리프 아이만 하나피의 발을 찼다. 키커로 나선 아이만 하나피가 역전골을 터뜨렸다.

25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손흥민이 말레이시아 파울에 넘어진 뒤 일어서고 있다. 이날 대표팀은 3대3 무승부를 거두며 1승2무로 조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사진=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손흥민이 말레이시아 파울에 넘어진 뒤 일어서고 있다. 이날 대표팀은 3대3 무승부를 거두며 1승2무로 조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 이날 무승부로 1승 2무(승점 5)로 E조 2위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1위로 올라갔으면 16강에서 숙명의 라이벌 일본과 맞대결 할 수 있었다. 클린스만 감독은 '(오늘 결과가) 일본을 피하기 위한 전략이었나'라는 질문엔 “전혀 그런 계획이 없었다”고 했다. 그는 "나오기 전에 무조건 조 1위를 하자, 승리하고 다음 라운드로 가자고 했다. 우리 선수들은 오늘 잘했고, 기회를 많이 만들었다"면서 목표는 승리였고, 조 1위를 하려고 했다. (일본을) 피할 생각은 없었다“고 했다.

‘조별리그에서 6실점 한 팀이 우승할 수 있다고 믿느냐’는 질문에는 절대적으로 믿는다"고 했다. 이어 ”수비는 보완해야 한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진지하게 분석하고 대화를 나누겠다"고 했다.

한국의 아시안컵 16강 일정은 오는 31일이다. F조 1위와 맞붙는데 사우디아라비아가 유력하다. 현재 F조 1위가 사우디, 2위가 태국이다.

클린스만 감독과 달리 대표팀 주장 손흥민은 “심판 판정을 존중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경기 뒤 “비디오판독(VAR)에 관해서 따지자면 종일 얘기할 수 있다”면서도 “우리는 심판 판정을 존중해야 한다. 이의를 제기할 수도 있지만, 판정은 존중해야 한다”고 했다.

손흥민은 기자들에게 “선수들을 흔들지 말았으면 좋겠고, 보호했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었다”고 했다. 그는 "많은 팬이 온라인, 소셜 미디어에서 조금 선 넘는 발언을 하는데, 옆에서 지켜보기가 안타깝다"면서 "모든 선수는 가족이 있고 친구, 동료가 있다. 그런 이야기를 듣는다는 게 마음이 아프다. 축구선수이기 전에 인간이다"라고 했다.

이어 "선수들은 (팬들의 원하는 경기력 수준을) 만족시키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선수들을 조금만 더 아껴주셨으면 좋겠다. 기자 분들께 간곡히, 축구 팬들께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경기 결과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보였다. 그는 “아시아 축구가 발전하고 있다. 모두가 한국과 일본을 우승 후보라고 말하지만, 결승전에 가기까지 난관을 이겨내야 한다. 일본도, 한국도 열심히 해야 우승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