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30 06:02 (목)
황선홍도 정몽규도 코너에 몰렸다
상태바
황선홍도 정몽규도 코너에 몰렸다
  • 민기홍 기자
  • 승인 2024.04.26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황선홍 감독도, 정몽규 회장도 코너에 몰리게 됐다. 대한축구협회(KFA)는 A대표팀을 황선홍 체제로 가보자는 논의조차 할 수 없게 됐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터진 ‘탁구 게이트’ 사태를 우여곡절 끝에 매듭지은 지 얼마나 됐다고 한국 축구가 또 비극을 썼다. 황선홍호는 2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1984년 로스앤젤레스(LA) 대회 이후 40년 만의 올림픽 본선 진출 좌절이란 참극을 맞이했다.

23세 이하(U-23) 연령별 매치라 하더라도 기본적으로 국제축구연맹(FIFA‧피파) 랭킹이 워낙 차이 나는 상대라 충격적인 결과다. 한국은 23위, 인도네시아는 134위인데 120분 동안 2-2로 비겼고 승부차기에서 10-11로 패했다.

황선홍 감독. [사진=대한축구협회(KFA) 제공]

신태용 인도네시아 감독이 아무리 한국 연령별, 성인 대표팀을 지내 우리를 속속들이 안다 해도 111계단 아래 팀이 라인을 내리지 않고 압박하는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아시안컵 때 요르단, 말레이시아가 그랬듯이 더는 한 수 아래 나라들이 한국 축구를 두려워하지 않는다.

지난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으로 명예를 회복했던 황선홍 감독은 A대표팀 감독 후보군에서 제외될 게 확실시 된다. 한국 축구가 내세울 수 있는 9회 연속 올림픽 개근이란 자랑거리를 걷어 찬 지도자란 꼬리표가 붙게 됐다.

지난 5월 대한축구협회가 황선홍 감독을 A대표팀 감독군에 포함됐음을 인정하며 뱉은 멘트도 힘을 잃게 됐다. 당시 정해성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장은 “이런 말씀을 드려서 어떨지 모르겠지만, 흠을 잡을 데가 없었다"며 넌지시 황 감독이 유력 후보임을 알린 바 있는데 선임할 명분이 완전히 사라지고 말았다.

안 그래도 여론이 최악인 대한축구협회는 더욱 뭇매를 맞게 됐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을 경질한 뒤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예선 2연전 지휘봉을 황 감독에게 임시로 맡긴 행위가 자충수가 됐다. 안방(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태국과 1-1로 비겨 분노를 자아냈고 본업인 올림픽 진출마저 실패했기 때문이다.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다 전부 놓친 격이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사진=연합뉴스]

그 화살은 당연히 정몽규 협회장(HDC 회장)에게로 향한다. 정 회장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일군 전임 파울루 벤투 감독과 재계약하지 않은 데다 불투명한 과정 속에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에게 신뢰를 보내 논란을 일으켰다. 클린스만 감독은 무전술‧재택 근무로 임기 내내 시달렸고 아시안컵에서 심각한 경기력으로 경질됐다.

지난해 3월 승부조작에 연루됐던 축구인들을 기습 사면했다가 여론에 화들짝 놀라 전면 철회하고, 아시안컵 본선 중에 터진 손흥민-이강인의 갈등을 봉합하기는커녕 사태를 키우는 등 행정력도 엉망이라는 평가다. 남자 축구의 올림픽 본선 탈락으로 정몽규 경질 목소리가 더욱 커지는 형국이다. 

축구가 빠지면서 올림픽 관련 특수를 기대했던 기업‧광고주들과 방송사들도 당혹스럽게 됐다. 축구는 올림픽의 단순한 한 종목이 아니기 때문이다. 더불어 1월 아시안컵과 이번 대회에서 보여준 경기력이라면 북중미 월드컵 본선 진출도 장담할 수 없다. 중계권을 가진 플랫폼이 갖는 미래에 대한 불안함 또한 정몽규 협회의 책임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