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4 18:05 (월)
미래에셋, 확고한 계열사 독립 경영 의지
상태바
미래에셋, 확고한 계열사 독립 경영 의지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4.05.24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미래에셋은 지주사 체제로 갈 생각이 없다. 각 계열사가 각자도생해야 한다."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지난해 8월 한국경영학회 융합학술대회에서 경영자 대상을 수상한 후 한 말이다. 그는 "나쁜 상품은 미래에셋 상품이라도 팔아서는 안 된다. 고객의 신뢰를 위반하면 존재할 수 없다”며 "자식들은 이사회에만 참여시켜 전문경영인과 함께 의사결정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을 고수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미래에셋그룹의 지배구조가 복잡하게 얽혀 있다"며 "지주회사 체계로 전환해야 한다"는 지적의 목소리가 나온다. 

하와이 페어몬트 오키드 호텔. [사진=미래에셋그룹 제공]

하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미래에셋그룹은 미래에셋캐피탈,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컨설팅을 중심으로 한 수직 구조로 계열사 서로간에 출자하는 상호출자나 꼬리물기 하는 순환출자가 없다.

미래에셋은 계열사의 경쟁력으로 각자 도생을 추구한다. 증권, 생명, 운용, 캐피탈, 컨설팅 등 계열사 지원 없는 각 사의 경쟁력으로 이익을 내는 형태가 궁극적인 목표라는 게 미래에셋 측의 설명이다. 예를 들어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상품이 우수하지 않다면 미래에셋증권에서 라인업을 하나도 두지 않을 수 있다는 의미다. 

미래에셋의 독립 계열사체제는 각 계열사의 투명한 경영관리와 빠른 의사결정을 통해 운용사는 상품의 경쟁력을, 판매사는 고객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삼는다.

투자도 마찬가지다. 미래에셋 계열사는 각자의 시스템으로 독립된 의사결정기구를 통해 투자를 결정한다. 일례로 미래에셋자산운용은 호주 포시즌스 호텔과 하와이 페어몬트오키드호텔에 투자해 매입 당시 대비 각각 80%와 60%의 가치 상승 중이고, 미래에셋증권 또한 독일 프랑크푸르트 T8빌딩 투자를 진행해 2019년 2년 만에 1600억원 정도의 차익을 남기는 등 각자의 대체투자 의사결정 시스템으로 투자 이력을 남기고 있다.

이 같은 미래에셋의 독립경영은 전문경영인 체제를 통해 가속화 될 것으로 보인다. 박현주 그룹 회장은 "승계 없이, 2세 경영이 아닌 전문경영인 체계로 가겠다"고 지속적으로 밝혀 온 바 있다. 상속세를 다 납부하고 지분은 자녀에게 상속하겠지만 경영참여는 시키지 않겠다는 확고한 의지다. 다만 주식지분은 물려줘 이사회에서 중대한 경영의사결정에 참여하게 된다.

미래에셋은 "체계적인 이사회 산하 위원회 운영 등을 통해 효율적인 시스템 경영과 지배 구조 혁신의 노력도 계속하고 있다"며 "사내이사 경영의 전횡을 막고 오너가 직접 경영하는 대주주를 견제하기 위한 사외이사 제도의 취지를 살려, 상장사인 미래에셋증권과 미래에셋생명 사외이사는 대주주인 캐피탈, 자산운용 등이 추천한 인물로 구성하여 투명한 지배구조와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미래에셋캐피탈 등 비상장 금융회사도 이사회 구성 방식, 사외이사 선임 절차, 감사위원회와 내부 통제 시스템 운용 체계 등을 상장사에 준하는 수준으로 구축해 경영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시드니 포시즌 호텔. [사진=미래에셋그룹 제공]

 

이밖에도 미래에셋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서도 두드러진 성과를 내고 있다. 미래에셋증권은 ‘다우존스 지속 가능 경영 월드 지수’에 11년 연속 선정됐으며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0개 분야, 80여개 지표로 ESG평가 모형을 자체 개발해 투자 기업 평가에 활용하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관계자는 “미래에셋은 단순한 수직적인 지배구조로 의사전달이 빠르고 명확해서 급격히 변화하는 투자 환경에 대응할 수 있어 글로벌 비즈니스에 적합한 구조”라며 “미래에셋자산운용이 해외진출 20년 만에 운용자산 40% 가량을 해외에서 운용할만큼 세계적인 금융회사로 도약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