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5 17:54 (월)
차유람·카시도코스타스 컴백, 프로당구 개막전 관심 집중 [PBA]
상태바
차유람·카시도코스타스 컴백, 프로당구 개막전 관심 집중 [PBA]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4.06.14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진수 기자] 2024~2025시즌 프로당구 PBA 개막전이 16일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막을 올린다.

프로당구협회(PBA)는 “오는 16일부터 24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우리금융캐피탈 PBA-LPBA 챔피언십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 3월 SK렌터카 제주도 PBA-LPBA 챔피언십 2024로 시즌을 막 내린지 약 3개월 만에 열리는 개막전이다. 이번 개막전은 우리금융캐피탈이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한다.

우리금융캐피탈 PBA-LPBA챔피언십대회 포스터. [사진=PBA 제공]
우리금융캐피탈 PBA-LPBA챔피언십대회 포스터. [사진=PBA 제공]

이번 개막전은 16일~17일에 여자 예선(PPQ~64강전)이 열린다. 16일 오전 11시부터 PPQ라운드가 진행된다. 17일 오전 10시부터 PQ라운드, 오후 3시부터 64강이 진행된다. 18일 오후 12시 30분 개회식에 이어 PBA 128강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대회 시작을 알린다. 23일 오후 10시에는 LPBA결승전이, 24일 오후 9시에는 우승 상금 1억원이 걸린 PBA 결승전으로 대회 막을 내린다.

지난 시즌과 달리 이번 시즌부터는 모든 투어가 9일 통합형으로 치러진다. 또 남자부 128강과 64강, 32강 일부 경기와 여자부 32강, 16강, 8강 경기가 동시에 치러진다.

이번 투어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여자부 상금이다. 올 시즌 여자부 총상금이 1억원으로 올랐다. 우승상금은 4000만원으로 늘어났다. 지난 시즌에는 스폰서 자율 방식에 따라 여자부 우승 상금을 기본 2000만원에서 최대 3000만원으로 책정된 바 있다. 올 시즌에는 매 투어 상금이 고정된다. 남자부 상금 규모는 지난 시즌과 동일하다.

LPBA에서는 운명을 가르는 승부치기를 볼 수 있게 됐다. 이번 투어에는 여자부 32강전이 4전 3선승제로 진행된다. 승부가 판가름이 나지 않을 경우 승부치기로 승패를 가린다. 따라서 32강은 모든 세트가 11점으로 펼쳐지게 됐다.

아울러 경기 촉진을 위해 초구 포메이션 규정도 변경된다. 이번 투어에는 남자부는 128강전부터 8강전까지, LPBA는 PPQ부터 8강까지 초구 포메이션이 2-4-9로 고정된다. 준결승과 결승전은 기존 진행됐던 추첨으로 진행된다.

반가운 얼굴들도 프로무대를 다시 찾을 예정이다. 남자부는 ‘PBA투어 초대 챔피언’ 필리포스 카시도코스타스(그리스·웰컴저축은행)와 로빈슨 모랄레스(스페인·휴온스)가 다시 한국 팬들 앞에 선다. ‘튀르키예 신성’ 부락 하스하스(튀르키예·하이원리조트)는 이번 투어를 통해 PBA 무대에 데뷔한다.

여자부에서는 지난 시즌 복귀를 선언한 차유람(휴온스)을 비롯해 ‘세계여자3쿠션선수권’ 우승자 이신영(휴온스), 지난 시즌 와일드카드로 프로무대를 밟은 신예 이효제 등 총 16명이 우선등록에 합격해 개막전에 나설 예정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