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8 21:45 (목)
'빙속여제' 이상화, 올림픽 최종리허설서 여유있게 우승
상태바
'빙속여제' 이상화, 올림픽 최종리허설서 여유있게 우승
  • 강두원 기자
  • 승인 2014.02.02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훈은 남자 3000m 2위

[스포츠Q 강두원 기자]  '빙속여제' 이상화(25·서울시청)가 소치동계올림픽 최종 리허설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올림픽 2연속 제패를 노리는 이상화는 2일(한국시간) 전지훈련지인 네덜란드 헤렌벤에서 열린 네덜란드오픈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37초75로 우승했다. 1초15차로 2위를 로린 반 리센(네덜란드)을 여유있게 제쳤다.

이날 우승 기록은 지난해 11월 2013~2014 월드컵 2차 대회 때 자신이 수립한 세계기록(36초36)에는 다소 못미치지만 국내 마지막 리허설이었 지난달 회장배대회 기록(38초11)보다는 향상된 기록으로 자신이 올림픽을 겨냥해 설정한대로 페이스를 끌어올리고 있음을 보여줬다.

▲ 이상화가 2일 네덜란드 헤렌벤에서 열린 네덜란드오픈에서 우승해 올림픽 2연패 전망을 밝혔다. [사진=AP/뉴시스]

역시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하는 이승훈(26·대한항공)은 남자 3000m에서 3분45초F으로 라이벌 스벤 크라머(네덜란드·3분44초02)에 이어 2위를 차지, 무난한 적응력을 보였다.

이승훈과 소치 올림픽에서 팀추월에서 도약을 노리는 김철민(22·한국체대)은 3분52초37로 4위를 기록했고 주형준(23·한국체대)은 남자 1500m에서 1분54초64로 2위에 올랐다.

모태범(25·대한항공)은 남자 1000m에서 1분12초31로 8위에 그쳤다.

kdw0926@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