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7 14:05 (화)
트렌드세터가 되려면? 가방부터 바꿔봐
상태바
트렌드세터가 되려면? 가방부터 바꿔봐
  • 이희승 기자
  • 승인 2014.04.09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 SS시즌 트렌드, 강렬한 비비드 컬러 인기

[스포츠Q 이희승기자] 봄바람이 여심을 흔드는 설레는 계절 봄이 곁에 다가왔다.

막상 옷을 구매하고도 어떻게 매치해야 할 지 몰라 고민이 된다면 패션의 완성이 가방에 집중해 보자. 원래 입던 스타일에 포인트로 들기만 하면 되기 때문에 백 하나로 봄을 만끽하기에 충분하다.

◆ 블랙과 브라운은 이제 그만!

레드, 오렌지, 핑크, 블루 등 비비드 컬러 백은 요즘 같은 간절기 시즌에 기분전환을 하기에 필수 아이템이다. ‘컬러 테라피’라는 말이 있듯이 나에게 어울리는 색깔을 골라 메는 것만으로도 심적으로 큰 위안이 된다.

봄 하면 떠오르는 꽃 ‘개나리’를 닮은 컬러 옐로우는 상큼 발랄해 소녀의 감성적인 매력을 발산하기 좋다. 또 맑은 하늘을 옮겨 놓은 듯한 스카이 블루나 그린 컬러는 편안함을 주는 컬러로 청량한 느낌이 보기만 해도 활력을 가져다 준다. 또 핑크나 오렌지 컬러는 20대에게는 귀여운 매력을, 30대 이상한테는 화려한 포인트 아이템으로 제격이다. 여기에 화려한 패턴의 시스루 블라우스, 네이비나 블랙 컬러의 하의를 매치하면 시크한 도시 여성의 매력을 발산할 수 있다.

 

◆ 다양한 활용도와 세련된 디자인까지, 바디백 열풍

두 손이 자유롭다는 백팩의 장점을 그대로 살리되 다양한 활용, 세련된 디자인까지 더해져 만들어진 일명 ‘바디백’이 패션피플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바디백은 토트백, 숄더백, 백팩 등 상황에 따라 다양하고 스타일리시하게 활용할 수 있다. 특히 가죽 바디백은 발랄함과 고급스러움을 동시에 연출할 수 있어 따뜻한 봄 날씨에 어울리는 아이템으로 꼽힌다.

시간이 지날수록 가죽 특유의 멋이 풍겨 세대를 관통하는 매력적인 아이템이 가죽 가방인 것. 또 포멀한 룩은 물론 캐주얼한 룩에도 쉽게 매치할 수 있어 올 봄, 가죽소재의 바디백이 큰 인기몰이를 할 예정이다.

브루노말리의 한 관계자는 “와인 컬러에 화이트 지퍼 라인으로 포인트를 더해 감각적이고 모던함 감성을 표현한 가죽 가방은 카디건, 재킷, 셔츠, 야상 등 다양한 스타일과 잘 어울린다”며 “특히 바디백은 백팩의 장점까지 모두 살려 다양한 활용 및 세련된 디자인으로 2014 SS 가방 트렌드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ilove@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