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1 16:50 (목)
역도스타 김병찬, 최저생계비도 못받고 투병 끝 '쓸쓸한 죽음'
상태바
역도스타 김병찬, 최저생계비도 못받고 투병 끝 '쓸쓸한 죽음'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5.06.30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이징AG 역도 금메달리스트…하반신 마비 사고 뒤 메달연금 때문에 최저생계비도 못받아

[스포츠Q 박상현 기자] 1990년 베이징 아시안게임에서 역도 금메달을 따냈던 김병찬(46)씨가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30일 춘천경찰서에 따르면 김병찬 씨가 지난 26일 오후 춘천시 후평동의 한 임대 아파트에서 숨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숨진 김병찬 씨는 한국체대 재학 중이던 1990년 베이징 아시안게임 남자역도 90kg급에서 이형근(인천 아시안게임 역도 총감독)을 제치고 금메달을 따냈다. 이후 1991, 1992년 아시아역도선수권에서 3관왕에 올랐고 1991년 세계역도선수권에서 용상에서 은메달, 합계에서 동메달을 따냈다.

▲ 1990년 베이징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김병찬씨가 지난 26일 자신의 임대아파트에서 쓸쓸하게 타계,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생전의 김병찬씨. [사진=뉴시스]

1995년 한중일 국제친선대회에서도 남자 91kg급에서 금메달을 따냈던 그에게 불운이 닥쳤던 것은 1996년. 그해 7월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가 교통사고를 당해 뇌를 크게 다쳐 생명이 위태로운 상태에서 중환자실에서 두 달을 보냈다. 다행히 생명은 건졌지만 하반신 마비가 됐다.

당시 어려운 집안 형편에 역도인들이 모금운동을 벌여 병원비를 보탰지만 이후 변변한 직업이나 수입도 없이 매월 52만5000원의 메달리스트 연금으로 어머니와 함께 생계를 이어갔다.

그러나 메달리스트 연금이 보건복지부 최저생계비 지급 기준인 49만9288원보다 3만원 정도 많아 최저생계비 지원도 받지 못했다. 그동안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등록돼 월 10만원 안팎의 의료 급여와 주거급여 등을 받는 것이 전부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어머니도 2013년 지병으로 세상을 떠나 혈혈단신이 돼 생계가 더욱 어려워졌고 설상가상 지난해에는 식도암 판정까지 받아 투병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져 더욱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