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5 11:42 (월)
'캡틴의 품격' 최준석 2타점, 적재적소 폭발했다
상태바
'캡틴의 품격' 최준석 2타점, 적재적소 폭발했다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5.07.04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SK에 7-2 승리…전날 연장패 설욕

[스포츠Q 이세영 기자] 롯데 자이언츠 캡틴 최준석이 모처럼 4번 타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 멀티 타점을 올리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최준석은 4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경기에서 4번 지명타자로 출장, 4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롯데는 SK를 7-2로 꺾고 전날 연장 패배를 설욕했다.

지난달 월간 타율 0.303에 2홈런 10타점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던 최준석은 7월 들어 부진을 거듭했다. 3경기에서 9타수 2안타 타율 0.222에 그쳤다. 홈런과 타점은 하나도 없었다.

▲ 최준석이 멀티히트로 2타점을 올리며 팀의 7-2 승리에 일조했다. 롯데는 전날 연장 패배의 충격에서 벗어났다. [사진=스포츠Q DB]

하지만 최준석은 이날 맹타를 휘두르며 팀 타선을 진두지휘했다. 안타가 필요한 상황에서 나왔기 때문에 더욱 빛났다. 1회말 2사 2루에서 1타점 중전 적시타를 치며 팀에 선취점을 안긴 최준석은 롯데가 3-1로 앞선 5회 또다시 중전 안타를 터뜨려 달아나는 타점을 뽑았다. 최준석 덕에 롯데는 주도권을 뺏기지 않으며 5회를 마칠 수 있었다.

4-2로 앞선 6회 안중열의 1타점 좌전 적시타로 1점을 추가한 롯데는 7회 정훈의 2타점 좌전 적시타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전날 7-8 충격의 연장 패배로 분위기가 가라앉아 있었지만 캡틴의 활약으로 시리즈에 균형을 맞춘 롯데다.

롯데 선발 김승회는 5⅓이닝 동안 7피안타(2피홈런) 5탈삼진 1볼넷 2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3승(2패)째를 올렸다. 타선에선 최준석을 비롯해 외국인 타자 짐 아두치가 투런 홈런으로 2타점을 기록,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