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8 21:45 (목)
'LG에 강세' 레일리, 보크-견제실수에 멘붕
상태바
'LG에 강세' 레일리, 보크-견제실수에 멘붕
  • 김지법 기자
  • 승인 2015.07.07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잠실 LG전서 4회 문선재에 2타점 적시타 맞으며 동점 허용

[잠실=스포츠Q 김지법 기자] 롯데 자이언츠 외국인 투수 브룩스 레일리(27)가 스스로 실수를 범하며 상대 타자들에게 기회를 줬다. 결국 지난 맞대결과 달리 5회도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에서 물러났다.

레일리는 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LG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4⅓이닝 동안 9피안타 2볼넷 3탈삼진으로 2실점을 기록한 뒤 심수창에게 공을 넘기고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지난 5월 24일 LG를 상대로 7이닝 2실점 호투하며 승리한 레일리는 이날은 지난 등판 때와 같은 면모를 보이지 못했다. 상대 타자들이 출루할 때마다 급격히 흔들렸다.

레일리는 2회까지 볼넷 1개와 안타 2개를 내줬지만 실점하지 않았다. 3회에도 박용택, 정성훈에게 안타를 맞아 1사 1, 2루 위기를 맞았다. 이 상황에서 레일리는 타자와 승부에 집중하지 못하고 주자들을 신경썼다.

결국 투구 동작에 들어간 상황에서 다리를 움찔해 보크를 범했다. 다행히 이어 타석에 선 타자들을 잡아냈지만 레일리는 급격히 흔들렸다.

레일리는 팀이 2-0으로 앞선 4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서 유강남, 손주인, 박용택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1사 만루 위기에 빠졌다. 이어 올라온 문선재에게 2타점 중전 적시타를 내줘 동점을 허용했다.

이때 레일리는 또다시 2루 주자 박용택을 신경 쓰기 시작했다. 이번엔 2루 견제구가 옆으로 빠져나가면서 2사 2, 3루 위기를 자초했다. 더 이상 안타를 내주지 않으며 위기를 넘겼지만 4회까지 이미 투구수 87개를 기록했다. 5회 선두 타자에 안타를 내주고 희생 번트를 허용한 레일리는 심수창에게 공을 넘기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전 경기에서 호투를 잇지 못했다. 숱한 실책성 플레이에 '멘붕'이 온 레일리가 다음 등판에서 이를 만회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