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9 18:16 (화)
FC서울, 베이징 꺾고 조 1위로 16강 진출
상태바
FC서울, 베이징 꺾고 조 1위로 16강 진출
  • 강두원 기자
  • 승인 2014.04.24 0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강 상대는 일본의 가와사키...이미 16강 확정된 포항은 부리람과 비겨

[스포츠Q 강두원 기자] FC서울이 베이징 궈안과의 최종전에서 값진 승리를 거두며 조 1위로 2014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에 올랐다.

서울은 2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4 ACL 조별리그 F조 6차전에서 전반 43분 강승조의 선제골과 후반 11분에 터진 윤주태의 추가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거뒀다.

1승을 추가한 서울은 3승2무1패 승점 11로 조 수위를 차지, 지난해에 이어 다시 한 번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서울은 16강에서 H조 2위로 16강에 진출한 일본의 가와사키 프론탈레와 맞붙는다. 16강은 홈 앤드 어웨이 방식이며 1,2차전은 다음달 7일과 14일에 각각 펼쳐진다.

같은 시간에 벌어진 산프레체 히로시마와 센트럴 코스트 마리너스의 맞대결에선 히로시마가 1-0으로 승리하며 F조 2위로 16강 대열에 합류했다.

서울은 홈에서 안정적인 경기운영을 펼치며 베이징을 압박했다. 서서히 점유율을 높여 간 서울은 전반 43분 강승조의 프리킥이 문전에 몰려 있던 양 팀 선수 중 누구도 맞지 않고 그래도 골문으로 빨려 들어가며 행운의 선제골을 얻었다.

▲ FC서울의 윤주태(왼쪽)가 23일 2014 AFC 챔피언스리그 F조 6차전에서 베이징 궈안을 상대로 추가골을 성공시킨 후 동료와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은 후반 11분 역습 상황에서 윤일록이 왼쪽 측면에서 올려준 땅볼 크로스를 윤주태가 오른발로 가볍게 밀어 넣으며 두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베이징은 후반 막판 양유가 만회골을 넣었지만 추격하기엔 다소 시간이 부족했다.

포항 스틸러스는 포항 스틸야드에서 부리람 유나이티드(태국)을 상대로 0-0 무승부를 기록하며 E조리그를 무패(3승3무)로 마무리 지었다.

포항은 16강에서 ‘닥공’의 전북 현대를 만나게 되며 1차전은 전주, 2차전은 포항에서 열리게 된다. E조 2위는 산둥 런허에 2-1 역전승을 거두며 2승2무2패 승점 8을 기록한 세레소 오사카가 차지하며 16강 진출을 이뤄냈다.

이날 경기로 2014 ACL 동아시아지역 조별리그는 모두 마무리됐으며 한국(포항·전북·서울)과 일본(세레소·가와사키·히로시마)이 각 3개팀을 16강에 올려놓았고 중국의 광저우 에버그란데와 호주의 웨스턴 시드니 원더러스 역시 16강에 진출했다.

kdw0926@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