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8 21:45 (목)
'백업같지 않은 백업' 조영훈 만루포, NC가 강한 이유
상태바
'백업같지 않은 백업' 조영훈 만루포, NC가 강한 이유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5.07.23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준 결장-테임즈 지명타자, 5번 1루수로 나서 그랜드슬램 작렬

[스포츠Q 민기홍 기자] '강한 백업' 조영훈이 제몫을 해냈다. 그의 만루포 한방에 NC는 선두 삼성을 턱밑까지 추격했다.

조영훈은 23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원정 롯데전에 5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장해 1회초 1사 만루에서 자신의 통산 2호 만루홈런을 때려내는 등 5타수 2안타(1홈런) 4타점을 기록하며 NC의 11-9 승리를 이끌었다.

조영훈은 에릭 테임즈, 이호준에 밀려 선발 출장할 기회가 많지 않은 선수. 삼성과 KIA에 있을 때도 가진 재능이 아깝다는 평가를 받던 선수였다. 김경문 감독은 이날 이호준, 박민우, 이종욱 등을 빼고 조영훈에게 기회를 줬다. 테임즈는 지명타자로 나섰다. 그리고 그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 조영훈이 23일 울산 롯데전에서 만루홈런 포함 2안타 4타점을 기록하며 NC의 승리에 앞장섰다.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NC는 조영훈의 홈런 외에도 3회초 지석훈, 손시헌, 김태군, 김종호의 연속안타로 4점을, 5회초 지석훈의 좌월 홈런으로 점수를 추가하며 9-1로 달아났다. 6회말 최준석에게 투런포, 박종윤, 황재균의 적시타 등으로 4점을 내줬지만 리드를 내주지는 않았다.

7,8회 한점씩을 뽑아 달아난 NC는 8회 이민호, 임정호의 난조로 추격을 허용했다. 9회말에도 마무리 임창민이 강민호에게 투런포를 내주며 쫓겼지만 초반 벌어놓은 점수 덕에 승리를 지켜내는데 성공했다. 선발 이태양은 5이닝 9피안타(1피홈런) 4실점으로 시즌 6승(2패)째를 챙겼다.

이날 경기 전까지 3위였던 NC는 두산이 SK에 패하면서 2위로 도약했다. 1위 삼성도 KIA에 덜미를 잡혀 승차를 0.5경기로 줄였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