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22:37 (금)
자고 일어났더니 스타? 여고생 파이터 이예지의 패기는
상태바
자고 일어났더니 스타? 여고생 파이터 이예지의 패기는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5.07.27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8월 격투기 입문…1년도 안돼 옥타곤에서 기대 이상 경기력 '깜짝'

[스포츠Q 박상현 기자] "데뷔전에서 진 것보다 더 강하게 때리지 못해 아쉬워요."

지난 25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콜로세움에서 벌어진 360게임 로드FC 024 인 재팬에서 '여고생 파이터' 이예지(16·팀제이)가 일약 스타로 떠올랐다. 어린 나이에 옥타곤에 오른 것도 대단하지만 일본에서 격투기 여왕으로 손꼽히는 시나시 사코토를 상대로 만만치 않은 접전을 벌이면서 격투기 팬들에게 큰 관심을 모았다.

공교롭게도 기대를 모았던 최홍만(35)이 어이없이 지는 장면과 오버랩되면서 이예지의 주가는 더욱 올라갔다. 경기가 끝난 뒤 포털사이트에서는 이예지가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르며 관심을 모았다.

▲ 이예지가 25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콜리세움에서 열린 로드FC 024 인 재팬에서 경기를 앞두고 입장하고 있다. [사진=로드FC 제공]

이예지는 이런 반응을 예상하지 못했다며 놀라워했다. 이예지는 "처음으로 오픈 핑거 글러브를 끼고 경기를 했는데 더 세게 때리고 더 많은 킥을 차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아쉽다"며 "포털사이트 검색어에 올랐다는게 실감나지 않는다. SNS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친구신청을 해왔는데 이것도 실감이 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예지가 놀라워하는 것만큼 놀라운 것은 아직 격투기 입문이 만 1년이 안됐다는 점이다. 이예지는 "지난해 8월 처음 종합격투기를 봤는데 소름이 돋는 느낌이었다. 그 때부터 흥미를 갖게 됐다"며 "팀제이 체육관 관장님이 형부라서 운동하러 갔다가 격투기를 배우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해 8월에 격투기를 시작해 7월에 경기를 치렀으니 1년도 안된 초보가 옥타곤에 선 것이다.

또 이예지는 경기 제의를 한 달 전에 받았다고 토로했다. 10개월 동안 격투기를 배우고 1개월을 준비한 셈이다. 이예지는 준비 기간 동안 "상대 선수가 그라운드가 강해서 이에 대한 방어 훈련을 많이 했다. 타격에서는 자신있었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훈련도 중점적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경기에서는 터프한 여전사였지만 그래도 어쩔 수 없는 여고생이었다. 이예지는 "경기가 끝난 다음날 하라주쿠에서 크레페를 먹으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넀다. 대회를 통해 처음 외국에 나와서 좋다"고 환하게 웃었다.  비록 데뷔전에서는 아쉽게 졌지만 16세 여고생 파이터의 도전은 이제 시작됐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