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3 09:06 (목)
이찬동·권창훈, '영건 듀오'의 패기와 설렘은
상태바
이찬동·권창훈, '영건 듀오'의 패기와 설렘은
  • 최영민 기자
  • 승인 2015.07.27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동 "모든 경기 절실하게 뛰겠다", 권창훈 "어느 포지션에서든 100% 능력 발휘"

[파주= 스포츠Q 최영민 기자] 2015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동아시안컵을 준비하는 대표팀의 '영건' 듀오 이찬동(22·광주FC)과 권창훈(21·수원 삼성)의 무기는 역시 젊은 선수의 당찬 패기였다.

이찬동과 권창훈은 27일 경기도 파주 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에 소집돼 본격적인 동아시안컵 준비에 들어갔다. 가장 어린 나이인 선수들이기 때문인지 표정들마다 설렘이 가득했다.

특히 이찬동과 권창훈은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의 일원이다. 아직 입국 전인 골키퍼 구성윤(21·콘사도레 삿포로)과 함께 이번 성인대표팀에 합류한 올림픽대표팀 출신 삼총사다.

▲ [파주=스포츠Q 최대성 기자] 이찬동이 27일 파주 NFC에 입소한 뒤 대표팀 합류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이찬동은 "K리그에서 경기마다 최선을 다했던 모습을 감독님이 좋게 보신 것 같다"며 "어떤 경기에 나설지 모르겠지만 모든 경기에서 절실하게 뛰겠다. 어려서부터 꿈꿔왔고 어렵게 잡은 대표팀 선수 자리를 결코 내놓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지난해 12월 아시안컵 대비 제주도 전지훈련에 참가했던 권창훈도 대회에 참가하는 대표팀 선발은 처음이기에 긴장되기는 마찬가지였다. 권창훈은 "어제 전북 현대전을 치르고 와서 잠을 잘 자지 못했다"며 "대표팀에 소집된다는 설렘과 기쁨으로 피곤함을 이겨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권창훈은 중앙과 왼쪽 측면 미드필더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멀티 플레이어'여서 그의 역할과 전술적 가치도 크다. 권창훈은 이에 대해 "특정 포지션에 구애받지 않고 잘 준비하겠다. 어느 위치에서 뛰든 내 능력을 100% 발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각오를 밝혔다.

▲ [파주=스포츠Q 최대성 기자] 권창훈이 27일 파주 NFC에 입소한 자리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