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12:16 (수)
'윤일록 결승골' 서울, 가와사키 원정서 짜릿한 역전승
상태바
'윤일록 결승골' 서울, 가와사키 원정서 짜릿한 역전승
  • 강두원 기자
  • 승인 2014.05.07 2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로 맞서던 후반 추가시간 윤일록의 재치있는 플레이로 3-2 역전승, 8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 점해

[스포츠Q 강두원 기자] 일본 원정을 떠난 FC서울이 기대 이상의 결과를 안고 돌아왔다.

서울은 7일 일본 가와사키시 도도로키 육상경기장에서 열린 2014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가와사키 프론탈레와의 16강 1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윤일록의 결승골로 3-2 역전승을 거뒀다.

적지에서 승전보를 울린 서울은 오는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지는 16강 2차전에서 1-2로 패해도 원정다득점 원칙에 따라 8강에 오를 수 있는 유리한 고지에 올라섰다.

서울은 이날 오스마르와 김진규, 김주영을 스리백으로 내세우며 수비적인 전술로 가와사키를 상대했다. 미드필더 숫자를 많이 둬 공격력이 좋은 가와사키 특유의 중원 플레이를 철저히 봉쇄하겠다는 작전을 폈다.

최용수 감독의 전술은 효과를 거둬 볼점유율에서는 밀렸어도 실점을 허용하지 않으며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하지만 서울은 후반 4분 만에 왼쪽에서 올라 온 크로스를 허용한 뒤 고바야시 유에게 헤딩골을 내주며 첫 실점을 기록했다. 최용수 감독은 실점 후 곧바로 오스마르를 미드필더로 올리며 공격을 강화했고 2분 만에 결실을 봤다.

▲ FC서울이 7일 열린 2014 AFC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가와사키 프론탈레와의 경기에서 후반 인저리타임에 터진 윤일록의 결승골에 힘입어 3-2 역전승을 거뒀다. 서울의 김진규(가운데)가 가와사키의 수비진을 피해 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FC서울 제공]

상대 수비수가 방심하는 사이 윤일록이 가와사키의 오른쪽 측면을 돌파했고 페널티 에어리어 안까지 치고 들어온 후 에스쿠데로에 골과 다름 없는 어시스트를 선사하며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1-1로 맞서던 후반 15분 주심의 석연치 않은 판정에 추가골을 내줬다. 가와사키의 레나토가 서울의 왼쪽 측면을 돌파하며 페널티 에어리어 안까지 파고들자 차두리가 몸싸움을 통해 제지했지만 주심은 차두리의 반칙과 함께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레나토는 직접 얻어낸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다시 2-1 리드를 가져갔다.

하지만 서울은 포기하지 않고 다시금 가와사키의 골문을 노렸다. 볼점유율을 높이며 가와사키를 압박해 가던 중 후반 38분 고명진이 밀어준 공을 김치우가 달려들며 강력한 왼발슛을 때렸고 공은 상대골키퍼를 지나 골문 오른쪽 아래에 정확하게 꽂혔다.

원정에서 무승부는 물론 2골을 기록한 것만으로도 충분한 수확을 거둔 서울은 추가시간 윤일록의 재치가 무승부를 승리를 뒤바꿨다.

윤일록은 상대 수비수가 볼을 더듬는 사이 이를 빼앗아 골키퍼와 1대1로 맞서는 찬스를 잡았고, 침착한 오른발슛으로 가와사키의 골망을 갈라 3-2 짜릿한 역전승의 마침표를 찍었다.

kdw0926@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