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17:56 (금)
얼굴부상 이정협 대체, 김민우 발탁에 담긴 슈틸리케의 세 화두
상태바
얼굴부상 이정협 대체, 김민우 발탁에 담긴 슈틸리케의 세 화두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5.08.27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면복합골절로 수술, 대표팀 소집 제외…석현준-황의조 경쟁체제, 김신욱은 후순위

[스포츠Q 박상현 기자] 이정협(상주 상무)이 안면 복합 골절상으로 수술을 받게 됨으로써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에서 소집 제외됐다. 이와 함께 김민우(사간 도스)가 대체 발탁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7일 "이정협이 경남FC와 경기를 치르던 도중 광대뼈 골절과 안면 복합 골절 진단을 받아 대표팀 소집에서 제외시켰다. 대신 예비 명단에 들어있던 김민우를 발탁했다"고 발표했다.

이정협은 26일 창원축구센터에서 벌어진 경남과 현대오일뱅크 2015 K리그 챌린지 29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후반 2분 배효성과 공중볼을 다투다 안면에 강한 충격을 받았다.

▲ 이정협이 26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 FC와 K리그 챌린지 경기에서 안면골절상을 입은 뒤 앰블런스에 실려가고 있다. 이정협은 이 부상으로 대표팀 소집에서 제외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인근 병원에서 CT 촬영을 받은 이정협은 광대뼈 골절과 안면 복합 골절진단을 받았고 27일 오전 서울 한양대병원에서 정밀진단 후 수술을 받을 계획이다.

보통 안면 골절상 등을 입으면 2~3개월 공백이 불가피하다. 올해 벌어지는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일정에는 참가하지 못한다는 뜻이다. 이에 따라 슈틸리케 감독이 김민우를 대체 발탁하면서 드러난 마음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첫 번째는 황의조(성남FC)를 원톱 자원으로 끌어올려 석현준(비토리아 세투발)과 경쟁시킨다는 것이다. 당초 황의조는 미드필더 자원으로 분류됐다. 이는 황의조가 원톱 뿐 아니라 측면 공격수로도 경기력을 발휘하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이정협의 공백으로 스트라이커 자원이 석현준 하나로 줄게 됐다. 예비 명단에는 김신욱(울산 현대)이 있었지만 뽑히지 않았다. 결국 황의조가 석현준과 주전 원톱을 놓고 경쟁한다는 의미다.

▲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이정협 대신 김민우를 대체 발탁했다. 공격수 대신 미드필더 자원을 선택함으로써 황의조가 석현준과 원톱을 놓고 경쟁을 벌이게 됐다. [사진=스포츠Q DB]

대표팀은 다음달 3일과 8일에 벌어지는 라오스전과 레바논전 뿐 아니라 10월 8일 쿠웨이트전, 11월 12일 미얀마전, 17일 라오스전 등 올해에만 다섯 차례 예선전이 더 기다리고 있다. 모두 이정협이 없는 상태에서 치러야 한다. 그런만큼 이번 월드컵 예선 2연전은 새로운 원톱 자원을 찾는 테스트라는 또 다른 의미를 갖게 됐다.

두 번째는 슈틸리케 감독이 김신욱을 후순위로 생각한다는 점이다. 김신욱은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동아시안컵을 통해 대표팀에 발탁됐지만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해 신뢰를 얻지 못했다.

세 번째는 이종호(전남)보다 김민우를 더 총애한다는 것이다. 이종호와 김민우 모두 측면 공격수로 활약할 수 있는 자원이다. 그러나 김민우는 측면 수비까지 맡을 수 있는 멀티 플레이어라는 경쟁력이 있다. 슈틸리케 감독이 얼마나 멀티 포지션 소화 능력이 있는 선수를 선호하는지를 보여주는 대목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