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6 17:29 (월)
추신수·류현진 '왼손 타자·투수 톱10' 선정
상태바
추신수·류현진 '왼손 타자·투수 톱10' 선정
  • 강두원 기자
  • 승인 2014.05.14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CBS스포츠선정, 좌타자 부문 4위 추신수, 좌투수 부문 10위 류현진

[스포츠Q 강두원 기자] 추신수(32·텍사스)와 류현진(27·LA 다저스)이 미국 언론으로부터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왼손 선수 10명에 선정됐다.

미국 스포츠매체인 CBS스포츠는 14일(한국시간) 미국 메이저리그 최고의 왼손 투수와 타자 10명을 선정해 발표하면서 쟁쟁한 선수들 가운데 타자 부문 4위로 추신수를, 투수 부문 10위에 류현진을 각각 꼽았다.

올 시즌 텍사스로 이적해 타율과 출루율, OPS까지 아메리칸리그 선두권을 유지하며 타선의 핵으로 자리매김한 추신수는 옛 동료인 조이 보토(신시내티)와 로빈슨 카노(시애틀), 데이빗 오티스(보스턴)에 이어 4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 올 시즌 텍사스로 이적해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추신수가 미국 스포츠매체 CBS스포츠가 선정한 메이저리그 대표 좌타자 10명 중 4위에 랭크됐다. 13일 휴스턴전에 선발출장해 타석에 들어서고 있는 추신수. [사진=AP/뉴시스]

CBS스포츠는 추신수를 선정한 이유에 대해 “아주 간단하다. 추신수는 지난해 이후 187경기에서 출루율 0.430을 기록했다. 그리고 25개의 홈런과 41개의 2루타, 23개의 도루를 기록했다”며 선정되는 것이 당연하다고 전했다.

추신수는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홈런왕 크리스 데이비스(볼티모어)를 비롯해 프레디 프리먼(애틀랜타), 카를로스 곤잘레스(콜로라도), 아드리안 곤잘레스(LA), 조 마우어(미네소타), 체이스 어틀리(필라델피아) 등 왼손 강타자들보다 앞 순위를 차지하며 위상을 실감케 했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왼손 투수 부문 10위에 올랐다. 투수 역시 각 팀의 에이스들이 모두 선정된 가운데 데뷔 2년차 선수로는 유일하게 류현진이 톱 10에 이름을 올렸다.

CBS스포츠는 “다저스의 3선발이자 푸이그의 친구인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통산 37차례 선발로 나서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하고 있다. 그는 또한 볼넷보다 3배가량 많은 삼진을 잡아내고 있다”며 류현진을 높게 평가했다.

▲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미국 스포츠매체인 CBS스포츠에서 선정한 메이저리그 왼손 투수 톱10 중 10위로 선정됐다. 지난달 28일 콜로라도전에서 역투하고 있는 류현진. [사진=AP/뉴시스]

류현진 이외에 다저스의 에이스인 클레이튼 커쇼를 비롯해 크리스 세일(시카고 화이트삭스)와 데이빗 프라이스(탬파베이), 클리프 리(필라델피아), 존 레스터(보스턴), 매디슨 범가너(샌프란시스코), 지오 곤잘레스(워싱턴), 콜 해멀스(필라델피아), C.J 윌슨(LA 에인절스) 등이 선정됐다.

kdw0926@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