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7 11:00 (화)
두산 5연승, SK 원정 3연전 '스윕'
상태바
두산 5연승, SK 원정 3연전 '스윕'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4.05.15 2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도 LG 꺾고 4연패 늪 탈출…NC는 KIA에 져 다시 2위로

[스포츠Q 박상현 기자] 두산의 웅담포가 마운드가 허물어진 SK에 맹폭을 가하며 원정 3연전을 싹쓸이했다.

두산은 15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선발 유희관의 6.2이닝 1실점 호투와 14안타로 10점을 뽑는 타선의 응집력으로 SK를 10-1로 꺾었다.

인천 원정 3연전을 모두 가져온 두산은 파죽의 5연승을 달리며 한화와 3-3으로 비긴 삼성과 승차를 반경기로 좁혔다.

두산이 주중 3연전을 스윕했지만 연달아 2패를 당한 KIA와 롯데는 스윕을 막았다.

KIA는 마산 원정경기엣 NC의 끈질긴 추격을 뿌리치고 간신히 6-5로 이겼고 롯데는 LG를 상대로 9-4로 이겼다.

◆ 롯데 9-4 LG (잠실) - 김문호, 류제국 무너뜨린 2타점 3루타

롯데의 수훈갑은 김문호였다. 이날 롯데에서 2타점을 올린 선수가 4명이나 됐지만 이 가운데 김문호의 2타점이 가장 값졌다.

2회초 1사 1, 3루 기회에서 전준우의 적시타로 1-0으로 달아난 롯데는 계속된 2사 1, 2루 기회에서 김문호가 류제국의 5구째를 받아쳐 우중간으로 빠지는 2타점 3루타를 만들어냈다.

롯데는 5회초 좌전 적시타로 포문을 연 선두타자 김문호에 이어 정훈의 안타와 신본기의 중견수 플라이로 만든 1사 2, 3루 상황에서 손아섭이 고의 사구로 걸어나가 만루 기회를 만들었다.

최준석이 헛스윙 삼진을 당했지만 이어진 2사 만루에서 박종윤의 2타점 우전 적시타로 5-0으로 달아났다. 이어 황재균까지 볼넷을 얻어 걸어나가자 LG는 더이상 참지 못하고 류제국을 강판시켰다.

롯데는 6회초 신본기의 2타점 2루타, 8회초 황재균의 2타점 2루타로 차곡차곡 점수를 쌓아 승리를 지켰다.

이날 롯데는 선발 장원준은 7이닝동안 홈런 하나만으로만 1실점하며 호투, 5승째를 챙기며 팀 동료 쉐인 유먼, 유희관(두산)과 함께 다승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류제국을 무너뜨리는데 앞장선 김문호는 2회초와 9회초에 기록한 3루타 2개와 5회초 안타, 7회초 2루타로 4타수 4안타를 기록했다. 사이클링 히트에 홈런 하나가 모자랐다.

◆ 두산 10-1 SK (문학) - 홍성흔 4경기 연속 아치, 유희관 시즌 5승 '다승 선두'

두산의 방망이는 3회초부터 본격적으로 불이 붙었다.

선두타자 김재호의 안타와 정수빈의 번트, 민병헌의 볼넷으로 만든 1사 1, 2루 기회에서 오재원의 우익수 앞 안타로 김재호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계속된 1사 2, 3루에서 김현수가 우전 2타점 적시타로 터뜨리며 3-0으로 달아났다.

두산은 3회말 조동화의 2루수 앞 땅볼 때 한 점을 내주긴 했지만 5회초 홍성흔의 좌익수 뒤를 넘어가는 120m짜리 솔로 홈런으로 4-1을 만들었다.

7회초 호르헤 칸투, 양의지의 적시타로 두 점을 더 보탠 두산은 9회초 SK의 실책과 김재호의 2타점 적시타 등으로 4점을 추가해 10-1 대승을 완성했다.

이날 유희관은 6.2이닝동안 다소 많은 115개의 공을 던졌지만 피안타 3개 1실점 호투로 시즌 5승을 챙기며 다승 공동 선두가 됐다.

또 두산 타자들은 이날 연속 기록 행진을 계속 이어갔다.

홍성흔은 11일 삼성전부터 4경기 연속 홈런을 만들어냈고 오재원 역시 지난달 29일 넥센전 이후 13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양의지는 11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었고 김현수와 민병헌 역시 5일 LG전부터 시작한 10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 한화 3-3 삼성 (대구) - 팀 패배 막은 김상수의 연장 12회말 동점 적시타

삼성과 한화 모두 다 잡았던 경기를 놓쳤다.

한화는 1회초 김태균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지만 삼성도 4회말 이승엽의 2점 홈런으로 2-1로 역전시켰고 이 점수는 8회말까지 이어졌다.

삼성은 9회초 임창용을 등판시켜 스윕을 노렸지만 1사후 펠릭스 피에의 안타와 최진행의 볼넷, 고동진의 2루수 내야안타로 만루 위기를 맞고 말았다.

김회성을 1루수 인필드 플라이 아웃을 잡아 승리까지 아웃 카운트 하나만을 남겼지만 대타 박준혁의 타석 때 임창용이 폭투를 하는 바람에 통한의 동점을 내줬다.

극적으로 동점을 만든 한화는 연장 12회초 2사 1, 3루 기회에서 피에가 우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3-2로 역전시켜 승리를 가져오는 듯 했다.

하지만 삼성도 연장 12회말 2사 1루에서 백상원의 2루수 내야 안타로 1, 2루 기회를 만든 뒤 김상수가 극적인 좌전 적시타로 3-3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삼성은 2사 만루 기회까지 맞으며 극적인 역전승을 노렸지만 박한이가 유격수 앞 땅볼로 아웃되는 바람에 무승부로 경기를 마쳐야 했다.

◆ KIA 6-5 NC (마산) - 호랑이, 무서워진 공룡에 진땀승

KIA가 스윕에서 벗어나긴 했지만 하마터면 다 잡았던 경기를 내줄뻔 했다.

KIA는 1회초 이대형의 선두타자 홈런으로 선취점을 뽑은 뒤 4회초 브렛 필과 나지완의 백투백 홈런으로 3-0으로 달아났다.

5회초 NC 실책으로 한 점을 더 보탠 KIA는 6회초 김주형의 2점 홈런으로 6-0까지 달아나며 사실상 승리를 가져오는 듯 했다.

하지만 KIA 선발 양현종의 힘이 떨어지면서 NC가 기회를 잡았다.

8회말 선두타자 모창민의 2루타에 이은 나성범의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한 NC는 조영훈의 볼넷으로 만든 2사 1, 2루에서 이상호가 KIA 마무리 하이로 어센시오를 상대로 2타점 2루타를 터뜨려 3-6까지 따라갔다.

NC는 9회말 2사 2루 상황에서 나성범의 중견수 뒤를 넘어가는 2점 홈런으로 5-6까지 쫓아갔다.

그러나 마지막 타자 이호준이 8구까지 가는 접전 끝에 스트라이크 아웃 낫아웃을 당하면서 아쉬운 1점차 패배를 당했다.

tankpark@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