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7 11:00 (화)
이범호 1군복귀 재촉 홈런포
상태바
이범호 1군복귀 재촉 홈런포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4.05.16 2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 마데이 내세워 LG에 승리

[스포츠Q 민기홍 기자] KIA 이범호가 홈런포를 신고하며 복귀 청신호를 밝혔다.

KIA는 16일 함평구장에서 열린 2014 프로야구 퓨처스리그에서 3회말 터진 이범호의 투런포를 앞세워 kt에 5-2로 승리했다.

3번타자 3루수로 선발출장한 이범호는 3타석에 들어서 홈런 하나와 볼넷 하나를 골라내며 1군 복귀 발걸음을 재촉했다. 류은재도 홈런 포함 4안타 맹타를 휘두르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벽제구장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홈팀 경찰청이 SK를 4-1로 눌렀다. 경찰청은 0-0으로 팽팽히 맞서던 6회말 유민상과 이천웅, 오준혁, 박기민의 안타와 희생타 등을 묶어 한 번에 4점을 뽑았다. SK는 한동민이 솔로포로 추격했지만 더 이상의 득점은 없었다.

▲ 이범호가 16일 함평구장에서 열린 퓨처스리그 kt전에서 홈런을 쳐내며 순조롭게 1군 복귀 과정을 밟고 있음을 보여줬다. 지난달 10일 목동 넥센전에서 타격하고 있는 이범호. [사진=스포츠Q DB]

화성은 홈경기에서 한화를 12-4로 대파했다. 박헌도와 이진욱, 백승룡이 3회말에만 홈런을 집중시키며 대거 7득점했다. 청주고 출신으로 주목받은 한화 고졸신인 황영국은 4이닝 10실점 뭇매를 맞았다.

울산에서는 원정팀 NC가 롯데를 9-1로 물리쳤다. NC는 5회초 타자 일순하며 한꺼번에 7점을 몰아냈다. 오정복은 5회에만 2안타를 집중시키며 1번타자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조평호가 3안타 3타점으로 빛나는 활약을 했다.

상무는 홈에서 난타전 끝에 두산을 10-7로 격파했다. LG 출신 정주현이 3회말 스리런포로 기선을 제압했고 2011년 전체 드래프트 1순위로 지명된 한화 출신 하주석이 2안타를 쳐내며 활약했다.

구리에서 열린 교류경기에서는 고양이 LG를 6-3으로 꺾었다. 고양은 0-3으로 끌려갔지만 5회에만 4안타와 2볼넷을 얻어내며 대거 6득점했다. 지난달 19일 상무를 상대로 노히트노런을 기록했던 데럴 마데이는 7.2이닝 3실점하며 호투했다.

sportsfactory@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