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6 09:26 (수)
서울고, 황금사자기 첫 제패 환호
상태바
서울고, 황금사자기 첫 제패 환호
  • 이재훈 기자
  • 승인 2014.05.21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윤철 호투, 홍승우 5타점…50년만에 결승 오른 용마고에 11-3 대승

[잠실=스포츠Q 이재훈 기자] 서울고가 황금사자기 사상 첫 우승의 영광을 만끽했다.

서울고는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제68회 황금사자기 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에서 1번 타자로 나선 홍승우의 4타수 2안타 5타점 맹타와 박윤철의 6이닝 1실점 역투에 힘입어 마산 용마고를 11-3으로 이겼다.

이로써 서울고는 1978년 결승 당시 광주일고에 패해 준우승에 그쳤던 아픔을 36년만에 씻어내고 사상 첫 황금사자기를 품에 안았다. 1964년 결승에서 아쉽게 졌던 용마고 역시 사상 첫 우승을 노렸지만 서울고에 막혀 50년만에 찾아온 정상 등극의 기회를 놓쳤다.

▲ [잠실=스포츠Q 노민규 기자] 서울고 선수들이 제 68회 황금사자기 전국 고교야구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에서 용마고를 11-3으로 제압하며 우승을 차지한 뒤 모자를 던지며 자축하고 있다.

두 팀은 황금사자기 첫 우승을 위해 에이스 최원태(서울고)와 김민우(용마고)를 각각 내세웠다.

선취점을 낸 것은 용마고였다. 용마고는 1회초 선두타자 정상수의 1루수 실책 출루와 보내기 번트에 이은 안상현의 볼넷으로 만든 1사 1,2루에서 후속타자 김준연의 타석 때 더블스틸을 성공해 1사 2,3루를 만들었다. 계속된 김준연의 타석 때 낫아웃 상황에서 포수가 공을 놓치며 머뭇거리는 사이 3루 주자가 홈으로 들어왔다.

그러나 서울고는 1회말 최원준이 1사 2루 상황에서 좌전 적시타를 터뜨려 균형을 맞춘 뒤 2회말 김태호의 2루타, 임준석의 볼넷, 고만영의 기습 번트로 만든 1사 만루에서 홍승우가 주자일소 3루타를 쳐내 4-1 역전에 성공했다. 서울고는 박형석의 스퀴즈 번트로 홍승우를 홈으로 불러들여 5-1로 달아나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 [잠실=스포츠Q 노민규 기자] 서울고 외야수 홍승우가 2회 용마고 투수 김민우를 상대로 3타점 3루타를 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이날 홍승우는 4타수 2안타 5타점으로 펄펄 날았다.

서울고는 5회말에도 김대호의 적시타를 포함해 2득점, 7-2까지 달아났고 이후 4점을 더하며 6회초 한 점을 따라붙는데 그친 용마고를 8점차로 눌렀다.

양 팀의 에이스 최원태와 김민우는 각각 3.1이닝 2실점, 3이닝 5실점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서울고는 4회초 최원태를 구원한 박윤철이 6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등 6이닝 동안 3피안타 9탈삼진 1실점 역투로 결승전 승리 투수가 됐다.

반면 용마고는 김민우 이후 등판한 김영우, 강재민, 김성현이 모두 무너지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steelheart@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