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1 20:45 (월)
LG 차명석 잔류군 감독, 트윈스를 떠난다
상태바
LG 차명석 잔류군 감독, 트윈스를 떠난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14.02.11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신석주 기자] 프로야구 LG 트윈스 차명석(45) 잔류군 감독이 사임했다. LG는 11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차 감독이 개인적인 사정으로 구단을 떠나게 됐다고 밝혔다.

차 감독은 지난해 막강 마운드를 구축하며 11년만에 팀의 포스트시즌 진출을 도운 지도자다.

지난해 콩팥종양 제거 수술을 받으면서도 LG 더그아웃을 지키는 투혼을 발휘했던 차 감독은 올시즌 건강상의 이유로 구단에 사임을 요청했다. 하지만 김기태 감독의 만류로 잔류군 감독으로 보직을 변경했고 이번에 개인적인 가정사까지 겹쳐 사임을 결정했다. 

chic423@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