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3 21:41 (토)
"아직 할 일 남았다" 블래터 FIFA 회장, 5선 도전 시사
상태바
"아직 할 일 남았다" 블래터 FIFA 회장, 5선 도전 시사
  • 강두원 기자
  • 승인 2014.06.12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상파울루 FIFA 총회 연설서 출마 선언에 가까운 발언, 최근 카타르 월드컵 비리 의혹으로 성공여부는 불투명

[스포츠Q 강두원 기자] 과연 그의 5번째 도전은 성공할 것인가. 제프 블래터(78·스위스)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다시 한 번 수장직에 도전한다.

블래터 회장은 12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개최된 FIFA 총회 마무리 연설에서 “아직 할 일이 남았다”는 의미심장한 발언을 남겼다.

그는 “우리는 함께 지금의 FIFA,를 만들었고 앞으로 새로운 FIFA를 만들어 갈 것”이라며 “FIFA 같은 큰 단체를 과연 누가 잘 이끌어갈 수 있을지 여러분이 결정해 달라”고 전했다.

아울러 “나는 여러분과 함께 FIFA의 미래를 개척해 나갈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이며 5선에 도전할 것을 시사했다.

▲ 제프 블래터 국제축구연맹(FIFA)회장이 12일 열린 FIFA 총회 마지막 연설에서 "아직 나는 할 일이 남았다"는 말과 함께 내년 열리는 FIFA 회장직 선거에 5번째로 출마할 것으로 시사했다. [사진=신화/뉴시스]

블래터 회장은 지난 1998년 주앙 아벨란제(브라질) 전 회장의 뒤를 이어 FIFA 회장에 선출됐다. 이후 2011년 4선까지 성공하며 2015년 6월까지 임기를 보장받았다.

4선에 성공한 직후 “이제 회장직에 도전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던 블래터 회장은 임기 종료가 다가오자 서서히 태도를 바꾸고 있다. 그는 회장 임기에 제한을 두자는 FIFA의 개혁안에 공개적인 반대의사를 보이는 가운데 측근들에 추대 압력을 넣는 등 재차 출마 의지를 드러내왔다.

하지만 블래터 회장이 과연 5번째 선택을 받을지는 미지수다. 최근 터진 2022년 카타르 월드컵 개최지 선정 비리 의혹이 그의 재선을 불투명하게 만드는 가장 큰 요인이다. 만약 비리가 사실로 밝혀진다면 정황상 블래터 회장의 재선 도전은 무용지물이 될 전망이다.

게다가 강력한 경쟁자인 미셸 플라티니(59·프랑스)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이 이번 선거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져 가뜩이나 재선의 성패를 알 수 없는 상황이라 카타르월드컵의 비리 의혹이 블래터 회장의 퇴장을 촉진시킬 것으로 많은 전문가들이 내다보고 있다.

지난 11일 UEFA 집행위원들은 카타르월드컵과 관련된 각종 스캔들의 책임을 물어 블래터 회장의 퇴진을 요구하는 등 다소 궁지에 몰려 있는 블래터 회장이 다시금 FIFA의 수장으로 남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kdw0926@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