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7 21:27 (수)
역대 세계 프로 최연소 MVP 리디아 고의 눈물, 그 의미는
상태바
역대 세계 프로 최연소 MVP 리디아 고의 눈물, 그 의미는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5.11.23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L 그레츠키보다 1년 빨리 올해의 선수 영예…"긴 시즌이었고 힘든 일도 있어 눈물 나와"

[스포츠Q(큐) 박상현 기자] 리디아 고(18·뉴질랜드, 한국명 고보경)가 눈물을 흘렸다. 역대 세계 프로 최연소 최우수선수(MVP) 기록까지 세우면서 그야말로 2015년을 자신의 해로 만들었다. 박인비(27·KB금융그룹)도 베어 트로피(평균 최소타상)를 받으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명예의 전당 입회 자격을 얻었지만 2015년은 리디아 고의 해였다.

리디아 고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 클럽(파72, 6540야드)에서 끝난 2015 LPGA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우승상금 50만 달러)에서 11언더파 277타로 호주 교포 이민지(20·하나금융그룹), 양희영(26· PNS)과 함께 공동 7위에 올랐다.

비록 지난 시즌에 이어 2년 연속 대회 우승을 차지하진 못했지만 리디아 고는 CME 글로브 레이스 1위에 오르면서 2년 연속 보너스 상금 100만 달러를 챙겼다.

▲ 리디아 고(왼쪽)가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저 네이플스에서 열린 2015 LPGA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공동 7위에 올라 CME 레이스 1위를 차지한 뒤 시상식에서 대회 우승을 차지한 크리스티 커와 함께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이보다 더 기쁜 것은 LPGA 데뷔 2년 만에 세계 여자그린 최고 자리에 올라섰다는 점이다. 올해의 선수상 포인트에서 280점을 받아 박인비를 2점차로 제치고 올해의 선수에 선정됐고 올 시즌 상금도 280만802달러를 챙겨 박인비(263만11달러)를 제치고 상금왕을 차지, 2관왕이 됐다. 시즌 5승으로 박인비와 함께 다승왕도 차지하긴 했지만 LPGA가 공식 집계하는 기록은 아니다.

또 하나 주목할 점은 역대 최연소 올해의 선수가 됐다는 점이다. 이는 LPGA뿐 아니라 미국프로골프(PGA)와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미국 프로농구(NBA), 북미프로아이스하키리그(NBL), 북미프로미식축구리그(NFL)를 통틀어 최연소다.

그동안 프로 최연소 MVP 기록은 NHL의 전설 웨인 그레츠키(54)가 갖고 있었다. 1978년부터 NHL에서 뛴 그레츠키는 MVP에게 주어지는 하트 메모리얼 트로피를 1980년에 첫 수상했다. 당시 나이 겨우 19세였다. 그레츠키는 이후 1989년까지 1988년을 제외하고 아홉 차례나 MVP에 뽑혔다.

NFL과 PGA, MLB, NBA에서는 10대 MVP가 나온 적이 없다. 그나마 타이거 우즈(40)가 22번째 생일을 맞이하기도 전인 1997년에 올해의 선수상을 받은 뒤 2013년까지 11차례나 수상했다.

NFL에서는 지난 2월 타계한 짐 브라운이 21세이던 1957년에 신인선수상과 MVP를 동시에 수상한 것이 최연소 기록이고 고(故) 스탠 뮤지얼(1920년생 11월생, 1943년 첫 수상), 조니 벤치(67, 1970년 첫 수상), 비다 블루(66, 1971년 첫 수상)도 22세에 MLB에서 MVP를 받았다. 현재 NBA 시카고 불스에서 뛰고 있는 데릭 로즈(27)도 2011년에 MVP에 올랐다.

대회를 모두 마친 뒤 기자회견장에 들어온 리디아 고는 "대회 시작 전 여러가지 상 중에서도 올해의 선수상이 내게 가장 큰 상이고 많은 의미가 있다고 했는데 막상 그 상을 받게 돼 감정이 벅차올랐다"며 "나를 지원해주는 팀에 감사를 전한다. 아직도 감정을 주체할 수 없다"고 감격스러움을 숨기지 않았다.

또 리디아 고는 "매우 긴 시즌이었다. 좋은 일도 있었고 힘든 일도 있었는데 대부분은 좋은 일이었다. 그러나 힘든 일도 생각이 나 눈물이 난다"고 이번 시즌을 회상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