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3 21:41 (토)
‘만회골’ 구자철, "전반은 부끄러움 가득한 플레이"
상태바
‘만회골’ 구자철, "전반은 부끄러움 가득한 플레이"
  • 이재훈 기자
  • 승인 2014.06.23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컵 데뷔골에도 치욕패에 주장으로서 깊은 탄식

[스포츠Q 이재훈 기자] 한국 월드컵축구대표팀의 ‘주장’ 구자철(25·마인츠)이 추격골을 터뜨렸지만 고개를 들지 못했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3일(한국시간) 포르투 알레그리 베이라 히우 경기장에서 열린 알제리와 2014 브라질 월드컵 H조 2차전서 전반에만 3골을 내주며 2-4로 패했다.

구자철은 후반 28분 알제리 페널티 지역에서 이근호의 왼쪽 크로스를 추격골을 기록했다. 전반을 3-0으로 마친 뒤 후반 5분 손흥민의 골로 추격했으나 후반 17분 야친 브라히미의 골로 4-1로 뒤진 상황에서 팀의 추격의지에 다시 불을 붙이는 골이었다.

공격형 미드필더로 출전한 구자철은 전반에 손흥민과 함께 대표팀의 공격을 주도했다. 구자철은 전반에는 비록 슛을 기록하지 못했으나 부진했던 박주영 대신 전반에서 계속 볼을 경합하며 대표팀의 답답했던 공격을 풀어가기 위해 애썼다.

손흥민의 골이 터진 이후 박주영 대신 김신욱이 투입되자 구자철은 더욱 활발한 움직임으로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 구자철(오른쪽)이 23일 알제리전에서 알제리 수비와 함께 볼 경합을 벌이고 있다.[사진=신화/뉴시스]

FIFA에서 집계한 기록에서도 구자철은 96분간 풀타임을 소화하며 11.892km를 뛰며 이날 알제리전에서 기록한 한국 선수 평균인 9.534km보다 2km이상 많은 거리를 뛰었다. 주장으로서 팀의 활기를 불어넣는데 충분히 노력한 것이 엇보인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구자철은 주장으로서 무거운 표정이었다. 구자철은 “선수들 역시 이번 알제리전에서 승점 3점을 획득하기 위해 중요한 경기라 생각했다. 최선을 다한 결과가 4-2라는 점이 면목없다”고 말했다.

월드컵 데뷔골을 기록한 구자철은 “일단 알제리의 공격루트가 주로 왼쪽으로 이뤄진다는 걸 알고 있었다. 서두르지 않고 이를 봉쇄하면서 경기를 풀어나가고자 얘기했는데 경기 초반 실수로 인해 골을 헌납해 어렵게 경기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구자철은 주장으로서 든든함을 보여주기도 했다. 그는 후반전에 들어가기 전에 “사실 전반전에 보여줬던 플레이는 부끄러움이 가득한 모습이었다. 후반에 모두가 이 결과를 뒤집도록 전반전에 했던 것과는 반대로 분발해야한다고 선수들에게 얘기했다”고 말했다.

‘캡틴’ 구자철의 발언에 모두가 각성한 듯 이날 대표팀은 후반에만 슛 8개(유효슛 4개)를 기록하는 등 알제리를 몰아붙이는 확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구자철은 25일 벨기에와의 H조 3차전에 대한 각오도 밝혔다. 그는 “안타깝게 알제리전에서 승점을 얻지 못했다. 앞으로도 다시 한 번 생각하고 경기에 나가야 한다. 벨기에전에서 꼭 좋은 결과 들고 오도록 하겠다”고 승리를 다짐했다.

steelheart@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