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8 20:35 (토)
'시몬스터' 개인 통산 10번째 트리플크라운, OK저축은행 7연승
상태바
'시몬스터' 개인 통산 10번째 트리플크라운, OK저축은행 7연승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5.12.30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선수 없이 최홍석 24득점 분전한 최하위 우리카드에 3-1 승리

[스포츠Q(큐) 박상현 기자] '몬스터' 시몬이 다시 한번 트리플크라운을 터뜨렸다. 지난 시즌 처음으로 V리그에 데뷔한 뒤 개인 통산 10번째 트리플크라운이다. 시몬과 함께 송명근까지 맹위를 떨친 선두 안산 OK저축은행이 서울 우리카드를 잡고 7연승 휘파람을 불었다.

OK저축은행은 3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와 NH농협 2015~2016 V리그 남자부 원정경기에서 시몬(29득점)과 송명근(23득점)의 활약을 앞세워 3-1(25-17 22-25 25-14 25-23)로 이겼다.

7연승을 내달린 OK저축은행은 15승 5패(승점 47)로 2위 인천 대한항공(13승 6패, 승점 39)과 승점차를 8로 벌리며 선두 질주를 계속 이어갔다. 외국인 선수 군다스를 내보낸 우리카드는 8연패를 기록, 4승 16패(승점 12)로 최하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 안산 OK저축은행 선수들이 3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벌어진 서울 우리카드와 2015~2016 V리그 남자부 원정경기에서 공격을 성공시킨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시몬은 첫 세트부터 불을 뿜었다. 시몬은 1세트에만 백어택과 블로킹으로 2득점씩 올리며 트리플크라운을 향한 행보를 시작했다. 1세트에서 7득점을 올린 시몬과 함께 송명근도 4득점으로 힘을 보태며 OK저축은행이 손쉽게 세트를 따냈다.

2세트 들어 최홍석(24득점)의 공격력이 빛을 발하면서 시몬이 버틴 OK저축은행과 대접전을 벌인 우리카드는 23-22에서 이동석(3득점)과 최홍석의 연속 퀵오픈 공격으로 세트를 가져오며 만만치 않은 경기력을 과시했다.

하지만 힘의 차이는 확연했다. OK저축은행은 3세트에 송명근, 시몬에 이민규(4득점), 박원빈(6득점)까지 공격에 가세하며 우리카드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OK저축은행은 3세트에 우리카드의 공격을 단 14점으로 묶으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3세트까지 후위 7득점, 블로킹 7득점, 서브 2득점을 올렸던 시몬은 4세트 2-1로 앞선 상황에서 스파이크 서브를 성공시키며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했다. 우리카드 역시 최홍석을 앞세워 팽팽하게 맞서며 4세트를 그냥 내주지 않겠다는 정신력을 발휘했다.

그러나 OK저축은행이 23-22로 앞선 상황에서 송명근의 퀵오픈 공격이 우리카드 코트를 때리며 매치포인트에 도달했다. 송명근의 서브가 네트에 걸리면서 24-23으로 다시 쫓겼지만 시몬이 마지막 백어택 공격을 성공시키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우키라드는 최홍석에 나경복(17득점)까지 공격에 힘을 보태며 OK저축은행과 당당하게 맞섰지만 외국인 선수의 부재가 승패를 갈랐다.

▲ 안산 OK저축은행 외국인 선수 시몬(오른쪽)이 3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벌어진 서울 우리카드와 2015~2016 V리그 남자부 원정경기에서 트리플크라운상을 받은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OVO 제공]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