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8 20:35 (토)
'저격수' 흥국생명, 현대건설에 첫 무승점 경기 안기다
상태바
'저격수' 흥국생명, 현대건설에 첫 무승점 경기 안기다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5.12.31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에 3-0 완승…테일러 22점 맹폭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이쯤이면 현대건설 저격수다. 흥국생명이 올 시즌 모든 경기에서 승점을 쌓았던 현대건설에 셧아웃 승리를 거뒀다. 천적에 시즌 첫 무승점 경기를 선사한 흥국생명이다.

흥국생명은 31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NH농협 V리그 현대건설과 경기서 세트스코어 3-0(25-16 31-29 25-19)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내달린 흥국생명은 시즌 11승 6패 승점 30을 기록, 2위로 도약했다. 반면 시즌 17번째 경기 만에 무승점 경기를 펼친 현대건설은 13승 4패 승점 38을 기록했다. 올 시즌 16경기 연속으로 승점을 쌓았던 기세가 꺾인 현대건설이다.

▲ 흥국생명이 현대건설과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 완승을 거두고 2위로 도약했다. [사진=뉴시스]

아울러 흥국생명은 올 시즌 현대건설전 3승 1패를 기록했다. 현대건설이 이번 시즌 상대전적에서 유일하게 뒤지는 팀이 흥국생명이다. 현대건설 저격수라 할만하다.

승부처는 2세트였다. 현대건설이 24-22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지만 흥국생명이 테일러의 C속공, 김혜진의 오픈 공격으로 24-24 동점을 만들었다.

경기는 듀스로 접어들었고 흥국생명이 세트를 가져왔다. 29-29에서 김수지의 시간차 공격과 이재영의 C속공으로 세트스코어 2-0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흥국생명은 3세트마저 쉽게 따내며 승점 3을 손에 넣었다.

흥국생명 테일러는 양 팀 최다인 22점을 폭발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김혜진이 11점, 이재영이 8점을 올리며 뒤를 받쳤다. 현대건설은 흥국생명보다 무려 12개나 많은 23개의 범실을 남발, 스스로 무너졌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