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8 20:35 (토)
[SQ포커스] '오뚝이 센터' 최석기, 시련 딛고 쓰는 두 번째 배구일기
상태바
[SQ포커스] '오뚝이 센터' 최석기, 시련 딛고 쓰는 두 번째 배구일기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6.01.04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굴곡 심한 배구인생 보낸 최석기, 대한항공에서 새 그림 그린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의욕적으로 프로 무대에 뛰어들었지만 생각만큼 잘 풀리지 않았다. 그가 속한 한국전력은 끝을 알 수 없는 연패에 빠졌고 시한폭탄 같은 무릎은 여러 번 말썽을 피웠다.

하지만 지난 시즌 신인 시절 기량을 회복하며 친정팀의 봄배구를 이끈 뒤 프로 데뷔 8년 만에 새 팀에서 제2의 배구인생을 시작하게 됐다. 대한항공에서 새롭게 배구일기를 써내려갈 최석기(30·센터)의 이야기다.

지난해 12월 23일 강민웅, 전진용과 2대1로 맞트레이드된 최석기는 그간 대한항공의 아킬레스건이었던 중앙 공격을 잘 수행하고 있다. 이적 후 첫 경기였던 우리카드전에서 3점을 낸 그는 지난달 31일 친정팀 한국전력과 경기에선 블로킹 3개를 포함, 7점(공격성공률 57.14%)을 뽑아냈다.

▲ 지난달 23일 대한항공으로 트레이드 된 최석기가 프로 두 번째 팀에서 새 꿈을 키우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점보스 제공]

이적 후 세 경기를 치르며 붙박이 주전으로 자리매김할 가능성을 보여준 최석기는 자신의 두 번째 배구인생을 화려하게 장식하려 한다.

◆ 수술-재활로 커리어 절반 날렸지만 포기는 없다

세 번의 수술과 네 번의 재활. 최석기를 힘들게 만든 두 가지다.

2008∼2009시즌 프로 무대에 뛰어든 최석기는 3년차였던 2010년 9월 왼쪽 무릎을 다쳤다. 곧바로 수술을 받았다면 완전히 회복될 수 있었지만 오진으로 3개월 후에야 수술을 받았고 이것이 재수술의 빌미가 됐다. 2011년 4월과 8월에 같은 부위에 칼을 댄 것.

수술 후유증은 컸다. 1년 반 동안 제대로 걸을 수도 없을 정도였다. 전성기를 펼칠 수 있는 나이에 수술을 받은 최석기는 2014년 2월에도 무릎을 다친 뒤 4개월간 재활에 매달렸다. 선수생활의 절반을 수술과 재활로 보냈다.

네 번째 재활을 할 때 은퇴까지 고려했지만 최석기는 오뚝이처럼 다시 일어났다. 부상에서 회복한 2014~2015시즌 32경기에서 128점을 올리며 2011~2012시즌 이후 3년 만에 세 자릿수 득점을 찍은 최석기는 하경민과 함께 팀 내 주축 센터로 발돋움했다.

프로 2년차였던 2009~2010시즌 이후 최고의 활약을 펼친 최석기는 두 번째 팀 대한항공에서 더 높은 곳으로 비상을 꿈꾼다.

▲ 대한항공은 최석기를 영입함으로써 약점으로 지적됐던 중앙 공격수 자리를 메웠다. [사진=대한항공 점보스 제공]

◆ '블로킹 도우미' 진상헌 복귀, 심리적 안정 높인다

새로운 팀에서 적응이 필요한 최석기에게 희소식이 날아들었다. 한양대 동기생인 진상헌이 상무에서 전역해 오는 20일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한양대 시절 진상헌과 장신벽을 구축하며 철벽 블로킹을 과시했던 최석기로선 그의 복귀가 반갑기만 하다.

진상헌은 대학시절 보여줬던 기량을 프로에서도 십분 발휘했다. 입대 전인 2011~2012시즌 속공 부문 6위에 오른 그는 2013~2014시즌엔 블로킹 부문 8위, 속공 부문 9위에 자리하며 이름값을 해냈다. 상무 신협에서 리그 정상급 센터인 신영석과 2년간 호흡을 맞췄기 때문에 기량이 더 올랐을 것으로 기대된다.

좋은 파트너가 있는 건 센터에게 기쁜 일이다. 물론 당장 주전 경쟁을 벌여야 하는 부담이 있지만 함께 블로킹을 떴을 때 상대 공격을 더 효과적으로 잡아낼 수 있기 때문. 블로킹이 좋은 선수가 옆에 붙으면 상대 공격수의 선택의 폭이 좁아질 수밖에 없다. 현대 배구에서는 블로킹만큼 블로킹 어시스트 개수에 주목하는데, 진상헌은 2011~2012시즌 무려 75개의 블로킹 어시스트를 기록할 정도로 협력 수비에 능하다.

따라서 대학 동기 진상헌이 대한항공에 합류하면 팀 적응이 시급한 최석기에게 심리적으로든 경기 면에서든 큰 보탬이 될 전망이다.

▲ 동료들과 파이팅을 외치는 최석기(왼쪽). 진상헌이 군에서 복귀하면 최석기의 적응 속도가 더 높아질 전망이다. [사진=대한항공 점보스 제공]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