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22:44 (목)
이서진 "'꽃보다..' 짐꾼 캐릭터 '연기'하라면 노!"
상태바
이서진 "'꽃보다..' 짐꾼 캐릭터 '연기'하라면 노!"
  • 이희승 기자
  • 승인 2014.02.19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이희승 기자] “잃은 것 보다 얻은 게 더 많다.”

KBS 2TV 드라마 ‘참 좋은 시절’의 이서진이 짐꾼 이미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임페리얼 호텔에서 진행된 드라마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이서진은 tvN ‘꽃보다 할배’를 통해 생긴 ‘짐꾼’ 이미지에 대해 “내가 의도해서 생긴 것은 아니지만 훌연 후 대중들이 나를 편하게 바라봐 주시기 시작했다. 예능이 아니라 선배들을 모시고 다큐멘터리를 찍은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서진은 ‘참 좋은 시절’의 검사 역에 대해서도 “충분히 이해할만한 캐릭터”라며 남다른 애정을 밝혔다. 그는 “집에 워낙 안 좋은 상황들이 많아서 집에 돌아가고 싶어하지 않는 인물이다. 까칠하지만 따듯한 마음을 가진 남자”라고 정의했다.
 
이어 “아마도 ‘꽃보다 남자’의 역할을 드라마에서 맡는다면 훨씬 더 잘 하겠지만 성격과 반대되는 연기를 하는걸 더 좋아한다. 비교해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서진은 IQ 150의 천재적인 두뇌를 가졌지만  오만하고 까칠한 성격을 가진 강동석 역을 맡아 3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다.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에서 호흡을 맞췄던 김진원 PD와 이경희 작가가 다시 한번 의기투합했다. ‘왕가네 식구들’ 후속으로 22일 첫 방송된다.
 
 
ilove@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