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16 19:04 (일)
여자축구 10골 폭죽쇼, 8강 진출 확정
상태바
여자축구 10골 폭죽쇼, 8강 진출 확정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4.09.17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영아 ·전가을 해트트릭…인도에 10-0 대승

[스포츠Q 박상현 기자] 아시안게임 메달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에게 인도는 상대가 되지 않았다. 일방적인 경기를 펼치며 10골 폭죽쇼를 벌이며 8강 진출은 물론 사실상 조 1위까지 확정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은 17일 인천 남동아시아드럭비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4골을 넣은 유영아와 3골을 넣은 전가을을 앞세워 인도를 10-0으로 대파했다.

이로써 2연승에 15골, 무실점을 기록한 한국은 오는 21일 인천문학경기장에서 열리는 몰디브와 경기에 관계없이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 전가을(왼쪽)이 17일 인천 남동아시아드럭비구장에서 열린 인도와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A조 2차전에서 골을 넣은 뒤 김혜리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골득실을 감안하면 한국은 몰디브에게 크게 지지 않아도 조 1위를 확정짓는다. 하지만 몰디브는 인도에 0-15, 태국에 0-10으로 진 팀이어서 한국으로서는 패배가 아니라 몇 골을 넣고 이기느냐에 관심이 쏠린다.

이에 따라 한국의 8강전 상대는 B조 또는 C조 3위팀이 될 것으로 보인다. C조에서는 베트남 또는 홍콩이 유력하고 B조에서는 요르단이나 대만이 3위가 될 가능성이 높아 4강 진출도 유력하다. 4강에 오르면 C조 1위로 8강에 올라 4강까지 내달릴 것으로 보이는 북한과 결승 진출을 놓고 맞붙게 된다.

골키퍼 김정미가 거의 공을 잡을 시간이 없었을 정도로 일방적인 경기였다. 한국은 30개의 슛 가운데 무려 21개의 유효슛을 기록했지만 인도는 단 한차례의 슛도 없었다.

전반 6분 전가을의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때린 오른발 슛이 그대로 인도의 골망을 흔들었고 전반 8분에는 유영아가 전가을의 패스를 받은 유영아가 오른발 슛으로 손쉽게 골을 터뜨렸다.

2-0으로 앞서나간 한국은 이후에도 계속 공격을 퍼부었지만 골키퍼의 선방 속에 좀처럼 추가골을 넣지 못했다.

▲ 박희영(오른쪽)이 17일 인천 남동아시아드럭비구장에서 열린 인도와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A조 2차전에서 왼발 슛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러나 전반 35분 박희영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때린 오른발 슛이 3-0이 된데 이어 불과 4분 뒤 전가을의 오른발 슛, 전반 43분 유영아의 오른발 슛이 연달아 인도의 골망을 흔들며 전반을 5-0으로 마쳤다.

후반 3분만에 정설빈이 유영아의 페널티지역 왼쪽 크로스를 헤딩골로 연결시켜 6-0을 만든 한국은 후반 7분 주장 벰벰 데비 오이남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면서 수적인 우세까지 점하며 일찌감치 쐐기를 박았다.

이후에도 한국의 골 폭풍은 멈출 줄 몰랐다. 전가을이 후반 15분 인도 선수의 파울로 얻어낸 페널티킥을 직접 성공시킨데 이어 유영아는 후반 17분 박희영의 왼쪽 측면 크로스와 후반 19분 전가을의 크로스로 잇따라 헤딩골을 넣었다. 정설빈은 후반 32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로 10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tankpark@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