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4 09:50 (토)
'최초 모자 금메달리스트' 설민경-황재균, 금메달 시구
상태바
'최초 모자 금메달리스트' 설민경-황재균, 금메달 시구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4.10.02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한화전 시구행사…아시안게임 금메달 삼총사 팬사인회도

[스포츠Q 박상현 기자] 한국 최초로 '모자(母子)'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가 된 설민경(54)-황재균(27) 모자가 야구 시구행사에 나선다.

황재균의 소속팀인 롯데 자이언츠는 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한화와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홈경기에 황재균의 모친인 설민경 씨가 시구자로 나선다고 2일 밝혔다.

설민경 씨는 테니스 국가대표로 참가한 1982년 뉴델리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땄던 인물. 황재균이 인천 아시안게임 야구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면서 한국 최초 모자 금메달리스트라는 특이한 이력을 얻었다. 아들 황재균을 비롯해 함께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낸 강민호(29), 손아섭(26)이 설민경 씨의 시구를 돕게 된다.

또 롯데는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강민호, 황재균, 손아섭의 팬사인회를 이날 오후 1시부터 20분 동안 진행할 예정이다.

▲ 황재균(왼쪽부터), 강민호, 손아섭 등 롯데 자이언츠 소속 아시안게임 금메달 삼총사가 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팬사인회를 갖는다. 이날 시구자로는 황재균의 모친인 설민경 씨가 나선다. 설민경 씨와 황재균은 한국 최초 모자 금메달리스트로 기록됐다. [사진=스포츠Q DB]

tankpark@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