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4 18:13 (금)
류현진의 가을야구도 마감, 아쉬움 속에도 빛난 위상
상태바
류현진의 가을야구도 마감, 아쉬움 속에도 빛난 위상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4.10.08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 슬라이더·커브 신무기 장착해 15승 페이스…세 차례 DL 오르면서 무산

[스포츠Q 박상현 기자] 류현진의 두번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즌도 성공적이었다. 환호성을 올릴 만했다. 그러나 그 속에 탄식도 묻어있었다.

LA 다저스가 8일(한국시간)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즈와 2014 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4차전에서 2-3으로 역전패, 1승3패로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에 실패하면서 류현진의 두번째 시즌도 막을 내렸다.

올 시즌 류현진의 성적은 26경기 등판에 14승7패, 평균자책점 3.38. 류현진은 지난해 시즌을 마치면서 2점대 평균자책점을 가장 큰 목표로 걸었지만 오히려 높아졌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1점대와 3점대까지 요동쳤다. 이처럼 평균자책점이 오르락내리락했던 것은 세 차례 대량 실점이 원인이 됐다.

▲ 류현진이 7일(한국시간)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즈와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류현진은 부상 뒤 4주 만에 치른 실전 등판에서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다. [사진=AP/뉴시스]

◆ 아쉬운 세 차례 대량실점, 2점대 평균자책점 목표 실패

류현진은 호주 개막전을 포함해 3월에 열린 두 차례 경기에서 12이닝을 던지면서 무실점으로 완벽하게 틀어막으며 평균자책점 제로를 기록했지만 4월5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경기에서 2이닝 8실점(6자책점)으로 무너지면서 평균자책점이 3.86까지 치솟았다.

이후 류현진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샌프란시스코,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세 차례 경기를 치르면서 20이닝 2실점으로 평균자책점을 2점대까지 낮췄지만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경기에서 5이닝 6실점(5자책점)으로 부진하면서 다시 3점대 평균자책점으로 올랐다.

콜로라도전은 류현진에게 올 시즌 첫 고비로 찾아왔다. 왼쪽 어깨에 이상이 생기면서 MLB 데뷔 후 처음으로 부상자명단(DL)에 오른 것. DL에 오르면서 5월22일 뉴욕 메츠와 원정경기에 등판할 때까지 4주를 쉬었다.

그러나 류현진에게 한 달 정도의 '휴가'는 보약이 됐다. 5월27일 신시내티 레즈와 홈경기에서는 7이닝 동안 단 한 명도 출루시키지 않는 퍼펙트 피칭을 이어갔다. 8회초에 들어서 연속 3안타를 허용하면서 3실점한 것이 아쉬웠지만 류현진이 에이스 못지않은 투수라는 것을 각인시킨 계기가 됐다.

특히 류현진은 한 달 쉬면서 새로운 무기를 장착했다. 처음에는 컷 패스트볼로 예상됐지만 고속 슬라이더로 판명받은 구질이었다. 슬라이더의 구속이 빠른 공과 크게 차이가 나지 않으면서 타자들을 현혹시키기에 충분했다. 여기에 조시 베켓(34)으로부터 배운 낙차 큰 커브는 시즌 내내 타자들의 헛스윙을 이끌어낸 주무기가 됐다.

▲ 류현진이 지난 5월27일(한국시간)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 홈경기에서 전광판을 바라보고 있다. 류현진은 이날 7이닝 동안 단 1명의 타자도 출루시키지 않는 퍼펙트 피칭을 선보였다. [사진=AP/뉴시스]

DL에서 복귀한 뒤 6승2패의 상승세를 타며 6월까지 8승4패를 올리면서 15승 투수가 되는 것 아니냐는 예상이 나오기 시작했다.

하지만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원정경기에서 다시 한 번 제동이 걸렸다. 2⅓이닝 동안 무려 10개의 안타를 허용하면서 7실점으로 무너졌다. 류현진이 MLB에 데뷔한 뒤 최소 이닝 및 최다 실점이었다.

그럼에도 류현진은 슬럼프가 없었다. 디트로이트전 이후 4연승 등 5승2패를 거두면서 14승(6패)을 달성했다.

◆ 예상하지 못했던 두번째 DL, 15승 페이스 끊겨

류현진은 지난달 1일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 원정경기에서 14승을 거두기 직전 또 한 차례 DL에 올랐다. 4월에 당했던 왼쪽 견갑골 부상과 달리 단 한 번도 없었던 엉덩이 통증이었다. 8월14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경기에서 5⅔이닝 3실점을 기록한 뒤 엉덩이 통증을 호소하며 강판됐고 패전투수가 됐다.

샌디에이고전 승리투수가 마운드에 복귀했지만 15승은 끝내 실패했다. 지난달 13일 샌프란시스코 원정경기에서 15승을 노렸지만 1이닝 4실점으로 무너졌다. 이와 함께 다시 왼쪽 어깨 통증이 찾아왔다. 더 이상 류현진에게 정규리그 등판 기회는 없었고 15승을 눈앞에서 놓쳤다.

▲ 류현진이 지난 8월14일(한국시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경기에서 엉덩이 통증을 호소하며 주저앉아 있다. 류현진은 이날 부상으로 두번째 DL에 올랐다. [사진=AP/뉴시스]

한 달 가까이 쉰 류현진은 1승1패의 상황에서 7일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와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 등판했다. 홈런 1개를 허용하긴 했지만 6이닝 피안타 5개 1실점으로 잘 막았다.

하지만 류현진에게 디비전시리즈 첫 승은 오지 않았다. 이제 막 부상에서 돌아온 류현진에게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94개의 공만 던지게 하고 바꿔버린 것. 1-1 동점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온 류현진에게 패전 기록은 없었지만 끝내 불펜에서 불을 지르며 1-3으로 경기를 내줬고 그 여파가 4차전까지 이어지며 가을야구가 허무하게 끝나고 말았다.

◆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류현진의 3선발 자리

류현진은 두 시즌 연속 두 자리 승수와 에이스의 조건인 15승에 근접하면서 이젠 그 누구도 근접할 수 없는 LA 다저스의 3선발 자리를 확실하게 굳혔다. DL에 오르는 등 우여곡절이 있긴 했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14승을 거뒀다는 것은 자신의 몫은 완벽하게 해냈다는 뜻이다.

다음 시즌에도 류현진은 클레이튼 커쇼(26)와 잭 그레인키(31)와 함께 탄탄한 '원투쓰리 펀치'를 구성할 것으로 보인다. 이제 더 이상 류현진의 기량이나 활약에 대해 의문부호를 다는 전문가는 없다.

▲ 류현진이 지난 7월22일(한국시간)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하지만 세 차례나 DL에 오른 것은 분명 마음에 걸린다. 왼쪽 어깨 때문에 두 차례나 DL에 등재된 것은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못하게 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 결정적인 순간마다 DL에 오르면 팀으로서도 최상의 전력을 유지할 수 없는 요인이기 때문에 부상 없이 시즌을 마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류현진의 세 번째 시즌은 해내지 못했던 15승과 함께 2점대 평균자책점이 목표가 될 전망이다. 현재 통산 28승을 거두고 있기 때문에 40승 돌파도 예상된다. 그리고 더 이상 허무하게 가을야구가 끝나는 일도 없어야 하는 것 역시 류현진의 목표다.

거액을 투자해 '스타 군단'을 구성한 LA 다저스의 3선발이기 때문에 류현진으로서도 가을야구가 욕심나지 않을 수 없다.

류현진의 '삼세번'이 기대되는 다음 시즌이다.

tankpark@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