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5 23:52 (목)
한국 휠체어농구, 일본 두번 꺾고 15년만에 금메달
상태바
한국 휠체어농구, 일본 두번 꺾고 15년만에 금메달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4.10.24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아시안게임] 예선전 승리 이어 결승전서도 61-50로 이기고 첫 정상

[스포츠Q 박상현 기자] 한국 휠체어농구는 이제 일본이 두렵지 않다. 일본에 열세라는 말은 이제 옛 이야기가 됐다. 세계휠체어농구선수권에서 이겼을 뿐 아니라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에서도 두번 모두 이겼다. 그리고 금메달을 땄다.

한국 휠체어농구대표팀은 24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 남자부 결승전에서 오동석(16득점)과 조승현(14득점), 김동현(12득점) 활약에 힘입어 61-50 완승을 거뒀다.

지난 17일 A조 예선전에서 59-58로 가까스로 이겼던 한국은 이번에는 11점차 완승을 거두며 휠체어농구가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1999년 이후 15년만에 장애인아시안게임 출전 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 오동석(왼쪽)과 김동현이 24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장애인아시안게임 휠체어농구 일본과 결승전에서 승리한 뒤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사진=인천APG조직위원회 제공]

이번 대회 무패 행진을 기록하며 결승까지 내달린 한국은 일본과 재대결했지만 밀리지 않았다.

특히 팀내 가장 많은 득점을 올린 오동석과 김동현, 김호영(9득점), 백성하(5득점) 등 4명의 선수가 40분 풀타임을 소화하는 강철 체력을 자랑했다. 또 조승현은 28분 5초만 뛰고도 14득점을 몰아쳤다.

여기에 김동현은 14개의 리바운드를 잡아내며 골밑을 든든히 지켰다. 한국은 리바운드 싸움에서 36-37로 약간 뒤졌을 정도로 골밑 싸움을 대등하게 가져갔을 뿐 아니라 스틸에서는 6개나 기록하며 일본을 압도했다.

▲ 조승현이 24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장애인아시안게임 휠체어농구 일본과 결승전에서 승리한 뒤 그물을 자르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인천APG조직위원회 제공]

tankpark@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