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4 09:50 (토)
[SQ포커스] '10K-10K' 명품 투수전, 승자는 '선발 알바생' 신정락
상태바
[SQ포커스] '10K-10K' 명품 투수전, 승자는 '선발 알바생' 신정락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4.10.28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레이오프 2차전] 7이닝 2피안타 1실점 눈부신 역투, '20승 투수' 밴헤켄도 팽팽히 맞서

[목동=스포츠Q 민기홍 기자] 9-2. 스코어만 놓고 보자면 싱거운 승부였다.

그러나 최종 스코어는 중요치 않았다. 페넌트레이스를 치르는 동안 해도해도 너무했던 타고투저 현상에 신물이 났던 팬들은 진정한 야구의 묘미, ‘명품 투수전’을 보며 오랜만에 짜릿함을 만끽했다.

28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LG와 넥센간의 2차전. 좀처럼 보기 힘든 선발간의 기싸움이 펼쳐졌다. 공 하나하나에 숨을 죽이게 만들만큼 양팀 투수는 ‘투혼의 역투’로 야구팬들에게 긴장감과 감동을 선사했다.

승리는 ‘선발 알바생’ 신정락(27)의 것이었다. 데일리 최우수선수(MVP) 역시 그의 몫이었다.

▲ [목동=스포츠Q 최대성 기자] 신정락은 7이닝 2피안타 10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시리즈 전적을 1승1패로 맞추는데 크게 기여했다.

앤디 밴헤켄(35)과 신정락은 한치의 물러섬 없이 팽팽하게 맞섰다. 둘 모두 공격적인 피칭과 변화무쌍한 완급조절로 양팀 타자들을 가볍게 요리했다. 4시간은 기본으로 걸리는 포스트시즌 경기는 3시간 11분만에 끝나버렸다.

야구에서 방망이는 믿을 것이 못 된다는, 특히나 단기전에서는 더욱 그렇다는 것이 어김없이 증명된 한판이었다. 전날 1차전서 양팀 통틀어 총 14개가 나왔던 사사구는 두 선발이 마운드를 지키는 동안 단 하나도 나오지 않았다. 경기는 늘어지지 않았다.

◆ ‘선발 알바생’ 신정락의 실투는 단 하나, 너무도 당연했던 기립박수 

7이닝 2피안타(1피홈런) 10탈삼진 1실점. 신정락은 96개의 공을 던지는 동안 딱 하나의 실투만 던졌다.

그는 이번 시즌 15경기에 등판했다. 시즌 성적은 1승3패, 평균자책점 6.66. 구원으로 나선 경기가 선발로 나선 경기보다 많았다. 선발이 아르바이트였던 셈. 지난 6일 잠실 NC전에서 7.1이닝 노히트노런을 기록한 임팩트가 컸을 뿐 선발로서는 별다른 활약이 없었던 선수다.

넥센의 절대적 우위가 점쳐졌던 이유였다.

신정락은 선발로 나선 7경기에서 단 한 번도 100개 이상의 투구수를 기록한 적이 없다. 넥센 타자들은 이점을 의식한 듯 쉽게 배트를 내지 않았다. 1회와 2회 삼자범퇴를 당했음에도 33개의 공을 던지게끔 유도했다.

신정락은 이같은 넥센 타자들의 기다림에 전혀 휘말리지 않았다. 초구 스트라이크 비중을 높여가며 이닝당 투구수를 줄여가기 시작했다. 타순이 한 바퀴 돈 4회말부터는 자신감이 최고조에 달한 듯 밴헤켄 못지않게 공격적으로 공을 뿌려댔다.

특히 4회와 5회에 걸쳐 이택근-유한준=박병호-강정호로 이어지는 공포의 타순을 상대로 모두 2스트라이크를 잡고 들어간 장면은 압권이었다.

200안타를 때려낸 ‘교수’ 서건창도, 50번 아치를 그린 ‘홈런왕’ 박병호도, ‘급이 다른 유격수’ 강정호도 신정락의 ‘마구’에 헛방망이를 휘두를 뿐이었다.

▲ [목동=스포츠Q 최대성 기자] 신정락은 변화무쌍한 마구를 뿌려댔다. 넥센 타자들은 속수무책으로 당하기만 했다.

7회말 유한준에게 솔로포를 허용하기 전까지 단 하나의 타구도 배트 중심에 맞지 않았다. 3회말 박현도에게 허용한 하나의 안타마저도 1루수 정성훈이 오지환의 원바운드 송구를 깔끔하게 처리했다면 안타로 기록되지 않았을 타구였다.

넥센 타순은 한 바퀴를 돌았는데도 더욱 우왕좌왕했다. 신정락의 공격적인 페이스, 빠른 인터벌에 갈수록 말려들었다. 커브, 슬라이더, 포크볼 등 춤추는 변화구에 속절없이 당했다.

이 사이 유격수 오지환은 3유간으로 빠지는 타구, 중견수쪽으로 흐르는 타구를 넓은 수비 범위와 강견으로 커버하며 신정락에게 힘을 실어줬다.

신정락은 홈런을 맞았음에도 흔들리지 않고 2아웃을 처리했다. 1루를 가득채운 LG팬들은 빠짐없이 기립해 마운드에서 내려오는 그를 맞이했다. 낼 수 있는 최고의 목소리로 ‘신정락’을 외쳤다.

◆ 초구 스트라이크 비율 81%, 20승 투수의 위용 밴헤켄 

7.1이닝 4피안타 10탈삼진 3실점(2자책). 진한 아쉬움이 묻어나는 성적이었다.

밴헤켄은 이번 시즌 20승6패, 평균자책점 3.51을 기록했다. 투수들의 수난시대 속에서 9개 구단의 모든 투수 중 가장 많은 187이닝을 소화하며 다승 1위(20승), 평균자책점 3위(3.51)에 오른 2014년 최고의 투수다.

그는 7회초 최경철에게 안타를 맞은 후 한현희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정규시즌 같았다면 당연한 승리를 거둘 성적이었지만 신정락의 호투에 막혀 패전을 기록했다.

그러나 자신이 왜 2007년 이후 7년만에 20승 투수가 되었는지를 증명하고도 남았다.

경기 시작부터 역투 분위기가 감지됐다. 밴헤켄은 1회초부터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모든 타자에게 초구 스트라이크를 꽂으며 단 10개의 공만 던졌다. 4회까지 그가 던진 공은 단 48개에 불과했고 탈삼진은 무려 7개에 달했다.

▲ [목동=스포츠Q 최대성 기자] 넥센 선발 밴헤켄도 20승 투수다운 위용을 보여줬다. 비록 패배했지만 그의 피칭 역시 박수를 받아 마땅했다.

비결은 초구 스트라이크 비율이었다. 밴헤켄은 27명을 상대하며 22명에게 초구 스트라이크를 꽂아넣었다. 81.5%의 확률. 거칠 것이 없었다. 최고 구속 148km에 달하는 직구, 116km까지 속도를 떨어뜨린 슬로커브, 123~131km에 형성된 포크볼에 LG 타자들은 맥을 추지 못했다.

자신이 범한 송구 에러는 두고두고 아쉬운 장면이었다.

밴헤켄은 5회초 무사 1루에서 번트 타구를 잡은 후 1루에 악송구를 뿌렸다. 꼭 잡았어야 할 아웃카운트 하나가 뒤로 미뤄졌고 이는 실점으로 이어졌다. 1사 2,3루에서 나온 1루 땅볼, 박병호가 홈으로 던진 송구 역시 아웃으로 처리됐어야 했지만 박동원이 이를 놓치며 추가점을 헌납했다. 1점 승부였기에 더욱 아쉬운 장면이었다.

sportsfactory@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