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5 20:23 (토)
박근혜 '거울방' 때문에 文대통령 내외 관저 입주 늦어졌다?
상태바
박근혜 '거울방' 때문에 文대통령 내외 관저 입주 늦어졌다?
  • 정성규 기자
  • 승인 2017.05.16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정성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관저 입주가 늦어져 사흘 동안 출퇴근 생활을 해야 했던 이유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이른바 '거울방' 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15일 국민일보 보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실무진이 (청와대) 관저를 손보려고 들어갔는데 거울이 사방에 붙어있어서 깜짝 놀랐다"며 "지금은 거울을 떼고 벽지로 마감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청와대 관저에서 거처를 옮긴 후 김정숙 여사의 배웅을 받으며 여민관 집무실로 첫 출근을 하고 있다. 주영훈(왼쪽부터) 경호실장, 문재인 대통령, 송인배 전 더불어민주당 일정총괄팀장, 영부인 김정숙 여사. [사진=뉴시스]

이 거울방이 요가나 필라테스를 배우기 위한 작은 공간이라면 문 대통령이 취임식 하는 날인 10일부터 당장 입주하는데 문제가 되지 않았을 것이라는 증언이다.

박 전 대통령이 거실 전체를 거울로 채워놓은 탓에 관저 수리와 정비에 시간이 걸린 것으로 볼 수 있다.

'박근혜 거울방'으로 불리는 이 거울과 관련해서는 지난 1월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가 ‘세월호 참사 당일 박 전 대통령이 요가 수업을 들었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논란이 된 적이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 씨의 남편인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이날 자신의 SNS에 문 대통령의 관저 입주 지연 사유가 이 '거울방' 때문이라는 증언과 관련해 "박근혜 거울방은 문고리 3인방에 둘러싸여 세상과 불통된 단절의 벽이고 단절의 방 꼴"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 청와대 관저 거울벽은 숲 속의 얼음벽이고, 숲 속의 얼음방 꼴"이라면서 "주군을 자유롭게 떠나보낸 '그림자 3철' 양정철 이호철 전해철과는 하늘과 땅 차이"라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