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2 02:22 (토)
'오세근 4쿼터 맹폭' KGC인삼공사, 공동 6위 점프
상태바
'오세근 4쿼터 맹폭' KGC인삼공사, 공동 6위 점프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4.11.25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희종, 3점슛 4방 포함 15점 알토란 활약

[스포츠Q 이세영 기자] 오세근이 4쿼터에만 10점을 넣는 활약을 펼친 가운데 안양 KGC인삼공사가 원주 동부를 대파하고 공동 6위로 뛰어올랐다.

KGC인삼공사는 25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4~2015 KCC 프로농구 동부와 경기에서 84-69로 이겼다.

7승11패를 기록한 KGC인삼공사는 부산 KT, 창원 LG와 함께 공동 6위에 올랐다. 2연패 늪에 빠진 동부는 12승6패로 단독 3위에서 공동 3위로 내려앉았다.

▲ 오세근이 25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동부와 경기에서 점프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KBL 제공]

KGC인삼공사의 주전 센터 오세근의 활약이 빛났다. 이날 16점 6리바운드 6어시스트를 기록한 오세근은 4쿼터에만 10점을 넣는 집중력을 보이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양희종도 3점슛 4개 포함 15점을 쓸어 담으며 뒤를 받쳤다. 그는 3점슛 적중률 67%의 높은 순도를 자랑했다.

KGC인삼공사는 1쿼터에 터진 양희종의 3점포 세 방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2쿼터에도 최현민과 전성현의 외곽포로 상승세를 이어간 KGC인삼공사는 39-35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3쿼터에서도 4점의 격차를 더 벌린 KGC인삼공사는 4쿼터 오세근의 맹활약에 활짝 웃었다.

오세근은 66-53으로 앞서 있던 4쿼터 초반 연속 6득점을 올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두 차례 가로채기도 돋보였다.

오세근의 활약에 상승세를 탄 KGC인삼공사는 이후 박찬희와 C.J. 레슬리가 점수를 보태며 격차를 더욱 벌렸다. 패배를 직감한 동부는 주전들을 대거 빼며 백기를 들었다.

syl015@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