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7 00:53 (화)
박성현 우승상금 2억1000만원, 2년차 징크스 날렸다 [LPGA 투어 텍사스 클래식]
상태바
박성현 우승상금 2억1000만원, 2년차 징크스 날렸다 [LPGA 투어 텍사스 클래식]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05.07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박성현(25·KEB하나은행)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승과 함께 통산 3승째를 거뒀다.

박성현은 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 주 더 콜로니의 올드 아메리칸 골프클럽(파71·6475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텍사스 클래식 마지막 날 2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5개,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써냈다.

최종 합계 11언더파 131타를 친 박성현은 린디 던컨(미국·10언더파 132타)을 1타 차로 제치고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 박성현이 7일 텍사스 클래식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시즌 8번째 대회 만에 첫 승을 신고했다. 지난해 8월 ‘캐네디안 퍼시픽 여자오픈’ 이후 9개월여 만에 우승을 추가하며 통산 3승을 수확했다.

박성현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상금 19만5000 달러(2억1000만 원)를 손에 쥐게 됐다.

지난해 LPGA 투어 데뷔와 동시에 메이저대회 ‘US 여자오픈’에서 우승하는 등 2승을 올린 박성현은 신인왕은 물론 올해의 선수상, 상금왕을 휩쓸며 투어를 뒤흔들었다.

올 시즌에 대한 기대가 높았지만 이전 대회까진 작년과 같은 모습을 보여주진 못했다. 앞서 7개 대회에서 ‘톱10’을 한 번밖에 기록하지 못했다. 반면 지난해 한 차례도 없었던 컷 탈락을 두 번이나 했다. 2년차 징크스가 아니냐는 목소리가 높았다.

부진이 길어지는 듯 했으나 텍사스 클래식이 반등의 기회가 됐다. 이번 대회는 첫날부터 강풍과 비 등으로 인한 악천후로 당초 4라운드 72홀에서 2라운드 36홀로 축소됐다.

박성현의 우승으로 한국 선수는 올 시즌 고진영(ISPS 한다 위민스 호주오픈), 박인비(뱅크 오프 파운더스컵), 지은희(KIA 클래식)에 이어 4승을 올렸다.

 

▲ 퍼팅 성공 후 기뻐하는 박성현. [사진=AP/뉴시스]

 

공동 선두로 마지막 라운드에 들어간 박성현은 1번 홀(파4)에서 보기를 하며 불안하게 스타트를 끊었지만 4번 홀(파5)에서 어프로치 샷 이글에 성공하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6번 홀(파4) 두 번째 샷을 핀 앞쪽에 붙여 버디를 잡았다. 8, 9번 홀에서도 연속 버디를 뽑아내며 질주했다.

10번 홀(파4)에서 두 번째 보기를 범했지만 11번 홀(파5) 버디로 만회했다.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는 그린을 벗어난 상황에서 칩인 버디에 성공하며 주먹을 불끈 쥐었다.

2위에 3타 차로 먼저 경기를 마친 박성현은 추격하던 던컨이 17, 18번 홀에서 파에 머무르면서 사실상 우승을 확정지었다. 또 다른 추격자 리우 유(중국)도 17번 홀(파5)에서 이글을 잡으며 연장 가능성을 이어갔지만 18번 홀 파에 그치며 3위를 했다.

김세영(25·미래에셋)이 2라운드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4타를 줄이며 합계 8언더파 134타로 에리야 쭈타누깐(태국)과 함께 공동 4위에 자리했다.

신지은(26·한화큐셀)은 마지막 4개 홀을 남기고 버디 3개를 뽑는 뒷심을 발휘하며 7언더파 135타, 공동 6위를 했다.

유력한 신인왕 후보 고진영(23·하이트진로)은 2타를 줄여 6언더파로 이미향(23·볼빅)과 함께 공동 8위로 톱10에 진입했다.

머리카락을 짧게 자르고 출전한 전인지(24·KB금융그룹)는 5언더파 공동 12위를 마크했고, 지난주 '메디힐 챔피언십'에서 모처럼 우승을 차지했던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공동 8위로 대회를 마쳤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