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6 17:18 (화)
김시우 1R 5언더파, 대회 첫 2연패 향한 '굿스타트' [PGA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상태바
김시우 1R 5언더파, 대회 첫 2연패 향한 '굿스타트' [PGA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8.05.11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김시우(23·CJ대한통운)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역대 첫 2연패를 향한 힘찬 발걸음을 뗐다.

김시우는 1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 비치 TPC 소그래스 스타디움 코스(파72·7189야드)에서 시작된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엮어 5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공동 1위 그룹(6언더파) 6명에 한 타 뒤진 공동 7위다.

 

▲ 김시우가 11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 2번째 홀에서 퍼팅 이후 공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AP/뉴시스]

 

김시우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최연소 우승을 차지했다. 첫 날 1위에 오르진 못했지만 김시우의 성적은 주목할 만하다. 그 이유는 5언더파가 44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이 대회에서 디펜딩 챔피언이 다음 대회 1라운드에서 거둔 최고의 성적이기 때문이다.

메이저 대회에서도 14차례 2연패가 나왔지만 5번째 메이저 대회라는 평가를 받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선 단 한 번도 없었던 기록이 바로 2연패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김시우는 11번(파5), 12번(파4) 홀에서 연달아 버디를 낚으며 쾌조의 스타트를 보였다.

대부분 선수들이 어려움을 나타내는 17번 홀(파3)에서도 당황하지 않았다. 티샷이 그린에 올라가고 3m에 조금 못 미치는 버디 퍼팅을 완벽하게 마무리했다. 이어 18번 홀(파4)에서도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깔끔하게 전반을 마쳤다.

후반엔 2번 홀(파5)과 4,5번 홀(이상 파4)에서 3타를 줄이며 단독 선두까지 올라서기도 했다. 그러나 7번 홀(파4)에서 3m 가량 파 퍼트를 놓쳤고 8번 홀(파3)에서도 티샷이 그린을 벗어나는 등 주춤하며 연속 보기를 범했다. 마지막 9번 홀(파5)을 파로 마친 김시우 간발의 차로 선두권을 추격했다.

선두에 나선 것은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과 웨브 심슨, 맷 쿠처(이상 미국) 등 6명이다.

타이거 우즈(미국)는 이글 1개와 버디 2개를 잡아냈으나 보기 4개도 함께 기록하며 이븐파로 주춤했다. 공동 69위. 필 미컬슨(미국)은 7오버파로 최하위권에, 리키 파울러(미국) 또한 2오버파로 부진했다.

김시우를 제외한 한국 선수들도 큰 활약을 보이지 못했다. 안병훈(27)이 1언더파를 기록했을 뿐, 김민휘(26)는 3오버파, 강성훈(31)은 6오버파로 둘 모두 100위권 밖에 머물렀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